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초경찰서 코로나 확진 19명·격리 약 100명…업무공백 '비상'

송고시간2021-11-29 18:20

댓글

"대행 체제에도 업무 지장 불가피"

서초경찰서
서초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서울 서초경찰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9명 발생하고, 이에 따라 자가격리 인원만 약 100명에 이르면서 관할 지역 내 치안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기준 서초경찰서에서 19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들은 모두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현재 방범순찰대 소속 67명을 포함해 경제과, 형사과 등 약 100여 명이 자가격리 중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서초경찰서는 소속 경찰관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한 후 인력 공백에 대응하기 위해 대행 체제를 운영하고 있지만 업무 지장은 불가피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한 개 팀에서 수사를 못 하면 다른 팀에서 하는 방식으로 하고 있지만 총원이 많이 빠져 지장이 있기는 하다"며 "여기서 (확산세가) 끊겨야 할 텐데 걱정스럽다"고 전했다.

65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