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스라엘, 이란 핵협상 재개에 "협박에 굴복하지 말라" 촉구

송고시간2021-11-29 23:06

댓글

"사실상 아무 대가 없이 제재를 끝내려는 것이 이란의 의도"

연설하는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
연설하는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오스트리아 빈에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회담이 열리는 가운데 이스라엘이 대이란 제재를 해제해서는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29(현지시간) AF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란의 핵 활동 위반과 핵사찰 제한에도 불구하고 오스트리아 빈에서 협상이 재개되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베네트 총리는 "아무런 대가를 치르지 않고 제재를 끝내려는 것이 이란의 의도"라며 "(회담 참가국들은) 이란의 '핵 협박'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빈에서는 핵합의 당사국인 이란, 러시아, 중국, 프랑스, 영국, 독일 대표단이 만나 핵합의 복원을 위한 회담을 다시 열었다.

이 회담은 지난 6월 말 잠정 중단됐다.

AFP는 이날 회담 재개에 앞서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외무장관이 영국과 프랑스 고위 관리들을 만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고 전했다.

이란 핵합의는 2015년 이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맺은 것으로, 이란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18년 합의 탈퇴를 선언하고 제재를 부활시켰다.

이란은 이에 맞서 자국 핵시설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을 제한하고 우라늄 농축 농도를 60%까지 끌어올렸다.

이스라엘은 핵합의를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당시 오바마 미 행정부와 소원한 관계를 보였다.

반면 트럼프 미 행정부가 핵합의를 탈퇴하자 적극적으로 지지했다.

이스라엘은 이란이 핵합의 속에서 비밀리에 핵무장을 계속할 것이라며 핵합의 무용론을 펼쳐왔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