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참여연대 "재택치료 말하는 정부 무책임…공공병상 늘려야"

송고시간2021-11-30 14:50

댓글
참여연대
참여연대

[촬영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참여연대는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재택치료 방안이 무책임하고 안일하다고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30일 논평을 내고 "정부 발표에서 병상 확보와 의료 인력 확충을 위한 구체적 대응 방안은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다"며 "정부의 안일하고 무책임한 코로나19 대책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정부는 감염병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뒷전으로 한 채 약 2년 동안 시민사회의 간절한 요구인 공공병상 확충 하나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그 결과 시민들은 위중증 확진자 병상 부족으로 매일 수십 명이 기약 없이 입원을 기다리다 억울한 죽음을 맞고 있다"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정부가 민간병원들이 당장 급하지 않은 비응급·비필수 진료를 축소해 병상과 인력을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공공병원을 대폭 확대하는 중장기적 계획과 공공보건의료 인력 확충 방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chi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