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교원 업무 행정실 이관 중단하라"…경기 교육행정직 집단 반발

송고시간2021-11-30 18:10

댓글

도 교육청서 이틀 연속 항의집회, 전국 곳곳 교육행정직들 동참

(수원=연합뉴스) 김솔 기자 = 경기도 교육행정직 공무원들이 각급 학교 교사들의 일부 업무를 교내 행정실로 이관하려는 도 교육청의 '학교 조직 혁신안'에 반발, 이틀 연속 규탄대회를 여는 등 집단행동에 나섰다.

전공노 교육청본부 경기교육청지부 결의대회
전공노 교육청본부 경기교육청지부 결의대회

[전공노 교육청본부 경기교육청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 교육청본부 경기교육청지부와 전남·충북·경북·경남 등 전국 교육청지부 소속 교육행정직 공무원 200여명은 이날 오후 5시께 경기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도 교육청은 공무원 노조의 반대와 관련 회의 불참에도 지난 18일 '학교 조직 혁신 태스크포스(TF)' 회의를 통해 교원 업무 20여 가지를 각 학교 행정실에 일방적으로 이관하기로 했다"며 "가장 민주적이고 정의로워야 할 교육현장에서 독선적이고 부당한 업무 떠넘기기가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 교육청은 추후 각종 위원회 사무, 사업 계획 수립 및 품의, 강사 채용 등 업무를 교육행정직 공무원들에게 이관하겠다는 방침인데, 이는 모두 교원들의 교수 학습 활동에 직·간접적으로 연관돼 있다"며 "이 교육감은 교원 업무 이관 계획을 철회하고 학교 현장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도교육청 일반직공무원노조(경일노)도 전날 오후 도 교육청 앞에서 각지의 교육청 및 일반직공무원 노조 간부들과 촛불집회를 열어 "이 교육감이 현실과 괴리된 정책을 도입하면서 학교는 교직원 간 갈등의 장이 되고 있다"고 규탄했다.

앞서 도 교육청은 도내 학교의 교원과 교육행정직 간 업무 체계를 재구조화한다는 취지로 지난 3월 '학교 조직 혁신 TF'를 구성한 뒤 이달까지 15차례 회의를 개최해 업무 분담 방안 등을 논의했다.

도 교육청은 논의 결과를 시범학교에 적용, 실효성 검토 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내달부터 조직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혁신안의 세부 내용을 전하는 한편, 노조와 논의 기회를 확대하는 등 협의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s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