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천주교 '캐럴 활성화' 공동 캠페인…불교계 반발

송고시간2021-11-30 18:09

댓글

조계종 "가톨릭 국교 선언 행위…즉각 중단해야"

정부·천주교 '캐럴 활성화' 공동 캠페인…불교계 반발 - 1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정부와 천주교가 오는 성탄절을 앞두고 '캐럴 활성화' 캠페인에 나서자 불교 대표 종단인 조계종이 '종교 편향'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30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와 조계종 등에 따르면 서울대교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12월 1∼25일 캐럴 활성화 캠페인 '12월엔, 캐럴이 위로가 되었으면 해'를 진행한다고 알렸다.

이 캠페인은 염수정 추기경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을 위로하고, 따뜻한 연말 분위기를 만들어보자는 제안에 따라 이뤄졌다.

캠페인 기간 서울대교구와 문체부, 멜론·바이브·벅스뮤직 등 음악서비스사업자는 캐럴을 들을 수 있는 30일짜리 이용권을 3만 명에게 지급할 계획이다.

또 캠페인 참여기관들은 커피전문점이나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캐럴을 많이 재생해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현행 법규는 50㎡(약 15평) 미만의 시설과 이 규모를 넘어서더라도 일반음식점, 의류판매장, 전통시장 등은 저작권료 부담 없이 캐럴을 틀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매장에서 저작권료 납부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탓에 캐럴을 틀고서 영업을 하는 경우가 많지 않았다.

서울대교구와 문체부 등은 캠페인 기간 KBS, MBC, SBS 등 채널별 라디오 주요 프로그램에 캐럴 기획코너를 새롭게 만들고, 보이는 라디오 자막 등을 통해 캐럴과 캠페인 광고도 송출하기로 했다.

문체부도 29일 별도 보도자료를 배포해 캐럴 활성화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정부·천주교 '캐럴 활성화' 공동 캠페인…불교계 반발 - 2

이 같은 캠페인 추진에 조계종은 이날 대변인 겸 기획실장인 삼혜스님 명의로 보도자료를 내 "청와대와 정부기관,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공기업 등 공공기관에서 벌어지고 있는 종교 편향과 종교차별 행위가 날로 심각해지는 상황에 대해 조계종은 우려와 함께 강한 유감의 뜻을 밝힌다"고 주장했다.

조계종은 그간 종교편향 및 종교차별 행위 사례로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시 추기경 예방과 로마교황청 방문 때 교황 알현 ▲ 천진암·주어사 등 불교유적지를 포함한 천주교 순례길 조성사업 ▲ 한국국토정보공사(LX)의 스님 비하 동영상 유포 ▲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불교폄훼 발언 등을 제시했다.

이어 "청와대를 비롯한 공공기관에서 지속해서 발생한 종교 편향과 종교차별 행위는 마치 대한민국의 국교가 가톨릭임을 앞다퉈 선언하는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계종은 문체부에 캠페인 즉각 중단을 요구하는 한편 청와대에 공공기관의 종교편향·차별 근절을 위한 특단의 대책 강구도 촉구했다.

eddi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