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 "이재명, 문대통령 선긋기는 집권 전술…동아리 정치"

송고시간2021-12-01 10:32

댓글

연합뉴스TV 개국 10주년 대담…"반문보다 반민주당"

윤석열 대선후보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문재인 대통령과 선을 긋는다고 하더라도 다시 집권하기 위한 하나의 전술일 뿐 기본적인 생각이 바뀌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방송된 연합뉴스TV 개국 10주년 특별대담에서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담은 지난달 28일 녹화된 것이다.

그는 "어떤 동아리 정치랄까"라며 "자기들의 이너서클끼리, 또 거기와 생각이 통하는 사람들끼리 자리와 이권을 나눠 갖는 정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문(반문재인) 정서가 윤 후보를 정치로 불러낸 주요한 요인'이라는 진행자 언급에 대해 "반문이란 표현보다는 반민주당이라고 보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현 정부, 민주당이 장악한 국회, 편향되고 신뢰가 떨어진 사법부 등 이런 모든 것을 포함해서 민주당 정권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에 대해 "국민들 전체가 시대정신을 '공정과 상식'이라고 보고 있다"며 "공정과 상식은 사회가 돌아가기 위한 기본적인 것인데 그것이 시대정신이 된다는 것은 철저하게 무너졌다는 걸 의미한다"고 밝혔다.

또 "많은 국민이 윤석열 후보가 시대정신을 온전히 쥐고 있다고 기대하신다"며 "현 정부의 공정과 상식이 무너져가는 와중에 그걸 지키기 위해 열심히 뛰었던 것을 보고 계신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언급했다.

윤 후보는 현 정권의 대표적 병폐와 관련해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사건에 대해 국가의 가장 기본적 사정기구인 검찰이 수사를 제대로 안 하고 있지 않나"라며 "이런 것 자체가 큰 병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상식에 맞는 법 집행이 안 되는 국가는 경제 정책이나 복지 정책, 미래 준비를 위한 산업·교육 정책 같은 것들이 제대로 돌아가기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yum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