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숨차도 타이레놀만" 불안한 재택치료…전담 병상은 고갈 위기(종합)

송고시간2021-12-01 16:06

댓글

"무단외출해도 모를 것 같아"…확진자 급증에 의료진 번아웃

"악화 시 즉각 이송하고 고위험군 모니터링 강화해야"

(전국종합=연합뉴스)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5천 명대를 기록하는 등 병상 부족 사태가 본격화하자 곳곳에서 혼란이 더해지고 있다.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되는 환자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되는 환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도 처음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가 나오자 이제는 백신 접종만으로 코로나19를 피할 수 없는 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커지는 상황이다.

◇ "숨차다는데 원래 그렇다고 해"…외롭고 불안한 재택치료

병상이나 생활치료센터 자리 부족으로 입원 또는 입소를 거절당했다는 사례들도 늘고 있다.

지난달 20일부터 재택치료 중이라는 직장인 윤모(23) 씨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실질적으로 진료 없이 약만 받고 혼자 버티는 거라 불안했다"며 "처음에는 기침이 심하지 않았지만 갈수록 새벽에 자주 기침이나 깼다. 모니터링 전화가 오면 그렇게 말했고, 기침약을 추가로 처방해줬지만 그게 끝이었다"고 했다.

윤씨는 증상이 악화하면 병원에 보내준다는 안내를 받았느냐고 묻자 "개인적으로 그렇게 알고 있었지만 직접적으로 설명을 들은 건 없다"며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외로움을 감수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근 재택치료를 마친 김모(27) 씨는 "의료진 전화는 열흘에 2번 왔고 그나마 숨이 차다고 말했는데도 '원래 그런 것'이라며 타이레놀만 줬다"며 "솔직히 휴대전화를 집에 두고 나가도 모를 것 같더라"고 말했다.

재택치료환자 모니터링하는 의료진
재택치료환자 모니터링하는 의료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정부 지역 커뮤니티에는 "구급대에서 일하는 남편이 요새 출동 나갔다 하면 두 시간은 기본이다. 이 병원 저 병원 (병상 알아보느라) 전화하고 대기하느라 걸리는 시간"이라며 "오늘도 네 시간 기다리다 환자는 집으로 다시 보내고 복귀했다. 병상이 얼마 안 남은 게 아니라 없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확진자 발생 시 동거인·가족의 20일 격리조치 방침에도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현실적으로 국민의 몇 퍼센트가 주방 2개 이상 호화 주택에 살겠느냐", "재택치료 원칙이란 말이 결국 손 놓는다는 이야기"라고 불안을 호소했다.

인천 연수구에서 두 아이를 키우는 조모(43) 씨는 "이웃집에 확진자가 머문다고 생각하면 불안이 생길 수밖에 없다. 무단 외출 등 방역수칙 위반 사례를 정부가 제대로 관리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 일선 의료진 발 동동…전문가 "증세 악화 시 즉각 이송 시스템 갖춰야"

코로나19 환자 이송하는 의료진 (CG)
코로나19 환자 이송하는 의료진 (CG)

[연합뉴스TV 제공]

혼란하기는 일선 의료 현장에서도 마찬가지다. 특히 코로나19 환자의 급격한 건강 악화 시 병원 이송이 지연될 경우를 가장 우려하는 분위기다.

김신우 경북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재택치료 확대가 현재 의료 환경과 확진자 급증 상황에서 최선의 방법"이라면서도 "재택 치료를 받는 환자들이 모니터링을 받지만, 엑스레이를 못 찍거나 방치되는 사례들이 걱정된다. 고령자 등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자세히 모니터링하는 것이 성패를 가를 것"이라고 말했다.

정인범 건양대 호흡기내과 교수도 "청진 등 진찰을 제대로 할 수 없어 약을 처방하거나 치료 상담을 해줄 때도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병세가 악화할 경우 곧바로 이송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병상 가동률은 점점 악화하고 있다. 경기도의 경우 이날 83.9%로 중증 환자 병상이 35개 남았다. 업무 강도가 늘면서 그만두는 의사들도 나와 의료인력 충원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오후 찾은 서울의료원 응급의료센터 앞에도 구급차가 줄을 이루고 있었다. 후문 앞 도로에서는 5∼10분 간격으로 구급차가 사이렌을 울리며 들어왔다. 0도 안팎의 추운 날씨에도 병원 관계자들은 얼굴이 번들거릴 정도로 땀을 흘렸다.

확진자 증가, 병상 상황은?
확진자 증가, 병상 상황은?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가 연일 최다치를 기록하는 가운데 1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확진 환자를 이송한 구급차들이 줄지어 있다. 2021.12.1 ondol@yna.co.kr

서울의료원에만 이날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28명 늘었다. 병원 관계자는 "서울 각지에서 환자가 오고 있다"고 했다.

간호사 신모(25)씨는 병원 로비에 걸린 가수 폴킴 사진을 가리키며 "작년 6월에 병원에 폴킴이 와서 공연했다. 그때 서로 '곧 끝날 테니 조금만 더 고생하자'고 다독였는데…"라고 쓴웃음을 지었다.

그는 "일반 환자는 받지도 않고 코로나19 치료에만 매달려왔다. 힘든 건 이제 무뎌졌는데, 변이가 계속 생기고 환자가 늘어나니까 '이게 끝나기는 할까'하는 불안하다"고 했다.

재택치료 또한 관리 인력이 필요한데 해당 인력 역시 태부족인 상황이다.

성남시에서는 지난달 29일 확진된 76명 가운데 44명(58%)이 재택치료로 배정됐다. 2주 전만 해도 재택치료 비율이 25%가량이었는데 배로 늘었다.

최경수 성남시감염병관리센터장은 "4개 협력병원이 감당할 수 있는 재택치료 인원이 700명가량이라 아직 여유가 있지만 재택치료자가 500명을 넘어가면 협력병원을 추가 지정하는 등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성 이재림 최재훈 김치연 김상연 홍유담 윤우성 조다운)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