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도권 중증병상 가동률 90% 육박…"중환자 의료체계 붕괴 직면"

송고시간2021-12-01 10:59

댓글

서울 90.7%, 경기 87.6% 등…서울 빅5 병원 중증병상 이미 포화

충청권 남은 중증 병상 5개뿐…정부 "중순까지 1천300개 이상 추가 확보"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김잔디 박규리 기자 = 수도권 코로나19 중증 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이 90%에 육박했다. 충청권에는 남은 중증 병상이 5개뿐이다.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가 연일 최다치를 기록하는 상황에서 중환자 의료대응 체계가 무너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 수도권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89.2%다. 전날 88.5%에서 0.7%포인트 증가했다.

서울은 345개 병상 중 313개가 사용돼 90.7% 가동률을 기록했고, 경기는 290개 병상 중 254개(87.6%), 인천은 79개 병상 중 70개(88.6%)가 들어찼다.

서울에 있는 5대 상급종합병원들의 코로나19 중증 병상은 포화 상태다.

수도권 중증병상 가동률 90% 육박
수도권 중증병상 가동률 90% 육박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가 연일 최다치를 기록하는 가운데 수도권 코로나19 중증 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이 90%에 육박했다. 1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89.2%다. 전날 88.5%에서 0.7%포인트 증가했다. 서울은 345개 병상 중 313개가 사용돼 90.7% 가동률을 기록했고, 경기는 290개 병상 중 254개(87.6%), 인천은 79개 병상 중 70개(88.6%)가 들어찼다. 사진은 이날 서울 은평구 서울시립서북병원 이동형음압병실에서 작업자가 전선 작업을 하는 모습. 2021.12.1 ondol@yna.co.kr

서울성모병원과 서울아산병원은 각각 20개, 41개의 중증 병상의 갖추고 있는데 100% 가동률을 기록해 현재 추가 환자를 받을 수가 없다.

세브란스병원은 37개 중 36개가 사용 중이다. 병원 측은 이날 오전 중에 남은 1개 병상도 찰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울대학교병원(중증병상 38개)과 삼성서울병원(31개)은 각각 5개, 3개 병상만 남았다.

충청권은 중증 병상 가동률이 95.0%로 상황이 심각하다.

대전은 사흘째 남은 병상이 '0'개다. 세종도 6개 병상이 모두 가동돼 추가 입원이 불가능하다.

충북은 32개 중 30개, 충남은 38개 중 35개 병상이 사용되고 있다. 충청권을 통틀어 남은 병상은 5개뿐이다.

[그래픽] 전국 중증환자 전담병상 가동률
[그래픽] 전국 중증환자 전담병상 가동률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전국 중증 병상 가동률은 78.8%로 전날 78.5%보다 0.3%포인트 증가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5천123명, 위중증 환자는 723명으로 모두 역대 최다치를 기록해 병상 부족 사태는 더욱 심각해질 전망이다.

최재욱 고려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중환자 의료체계가 붕괴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재택치료를 확대해도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한계가 있다. 근본적으로 의료체계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추가 병상 확보에 나섰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모두발언에서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필요한 병상이 조기에 확보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12월 중순까지 1천300개 이상의 병상을 추가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전 2차장은 "환자의 중증도에 따른 병상 구분을 통해 병상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재택치료를 확진자 진료의 기본원칙으로 삼아 집에서도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bbi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