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청 마지막날 윤석열, 독립기념관서 "어려울수록 원류 되새겨"(종합)

송고시간2021-12-01 20:13

댓글

2박3일간 중원 공략…폴리텍대학서 "노동시장 양극화 문제"

"저출산 원인은 고질적 저성장…기성 세대는 다 죄인"

진관사 태극기 살펴보는 윤석열
진관사 태극기 살펴보는 윤석열

(천안=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일 오전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 '겨레의 함성관'에서 일장기 위에 태극기를 그린 진관사 태극기 등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2021.12.1 uwg806@yna.co.kr

(서울·천안·아산=연합뉴스) 이슬기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박3일 충청 방문' 마지막 날인 1일 충남 천안에 있는 독립기념관을 찾았다.

윤 후보는 독립운동에 헌신한 순국선열의 이름을 하나하나 거론하며 "어려운 일이 있을수록 원류를 되새긴다. 항일 독립정신이 우리 헌법의 근간"이라고 강조했다.

힘든 상황일수록 원칙과 근본을 되돌아봐야 한다는 이 말은 선거대책위원회 내홍과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 상황 등 여러 난맥상을 원칙에 따라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 후보는 선대위 첫 지역 일정으로 충청권을 택해, 사흘간 중원 지역이 '뿌리'이자 '중심'임을 줄곧 강조해왔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천안 소재 독립기념관과 아산 폴리텍대학을 방문한 데 이어, 오후에는 충남북부상공회의소 기업인과 간담회를 열고 천안의 '청년의 거리'인 신부동 문화공원을 찾아 청년들과 대화했다. 윤 후보 측은 이번 충청권 방문의 의미를 '중원', '미래', '청년'이라는 키워드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이날 독립기념관에서 3·1운동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꼼꼼히 살펴보면서 "현재 남은 독립선언서가 10장도 안 되지 않느냐. 고등학교 3학년 국어책 첫 장에 독립선언서가 나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이날 독립기념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충청인 선조 중 만해 한용운 선생, 유관순 열사, 이동녕 선생, 김좌진 장군 등이 있다. 충청은 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지역"이라며 강조했다.

그는 "항일독립정신은 단순히 빼앗긴 주권만을 되찾는 게 아니다. 국민의 나라를 만들기 위한 국민 주권과 민주공화국을 건립하려는 의지에서 일어난 것"이라며 "이런 항일독립정신이 우리 헌법의 근간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여러 가지 어려운 일이 있을수록 다시 원류를 되새긴다는 측면에서 오늘 독립기념관을 방문한 의미로 봐달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충청 방문 마지막은 청년들과..
윤석열, 충청 방문 마지막은 청년들과..

(천안=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박 3일 충청 방문' 마지막 날인 1일 오후 충남 천안시 신부동 문화공원 인근 카페에서 청년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2.1 [공동취재] uwg806@yna.co.kr

폴리텍대학 학생들과의 간담회도 이어졌다. 일부 학생들은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참여했다.

간담회에서는 청년들이 인프라 부족과 사내 복지, 대기업과 임금 격차 등으로 지방 소재 중소기업에 취업하기 어려워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윤 후보는 "중소기업 사내 복지의 경우 연구개발 분야와 마찬가지로, 더 많은 과세를 면제해 기업이 복지에 힘쓸 수 있도록 유인책을 많이 만들어 내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에서 하는 일은 거의 비슷한데 임금과 사내 복지 차이로 노동시장이 양극화돼 있는 게 가장 큰 문제"라며 "중소기업 관련 정책을 전면 전환해 강소기업으로 커갈 수 있도록, 근로자들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하도록 국가 차원에서 계속 투자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천안시 신부동 문화공원에서 연 청년간담회에서는 저출산의 원인으로 '고질적인 저성장'을 짚으며 "청년세대와 중장년층 사이에 자산과 소득 양극화가 생겼다. 기성세대는 다 죄인"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또 "선거 때마다 포퓰리즘으로 보여주기 위한 것을 너무 많이 하는데, (가령) '당장 얼마를 준다'고 하면 표가 나온다"며 "쉽게 말해 '정신이 번쩍 드는 약'을 주면 표가 나오는데 장기적으로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을 주면 표가 안 된다. 그러다 보니 잘못된 정책들이 자꾸 누적됐다"고 말했다.

아산 폴리텍대학 찾은 윤석열
아산 폴리텍대학 찾은 윤석열

(아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일 오전 충남 아산시 신창면 한국폴리텍대학 아산캠퍼스를 방문해 실습실을 둘러보고 있다. 2021.12.1 uwg806@yna.co.kr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