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종인, 국민의힘 내홍에 "뭐가 돌아가는지 모르는 상황"(종합)

송고시간2021-12-01 12:11

댓글

"이준석과 통화 안해"…'민주 합류' 묻자 "쓸데없는 소리 말라"

"패기 있는 젊은 후보 바랬었다…공정·정의 구체적 얘기 찾기 어려워"

박용진 의원과 악수하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박용진 의원과 악수하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종로 교보타워에서 열린 '박용진의 정치혁명'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박용진 의원과 악수를 하고 있다. 2021.12.1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정수연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국민의힘 당내 갈등 상황에 대해 "전혀 지금 뭐가 돌아가는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에서 열린 민주당 박용진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선대위 구성 등을 놓고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갈등이 표출되는 상황이지만 이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아끼며 거리두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가 윤 후보와 갈등으로 칩거 중인데 어떻게 보느냐'는 추가 질문에도 "나는 전혀 모른다. 거기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라고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틀째 잠적을 이어가는 이 대표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또 이 대표와 통화했는지 묻자, "전혀. 아무 연락도"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조기 합류가 불발된 김 전 위원장은 '민주당 선대위에 합류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말라"고 말했다.

'대선에서 국민의힘 대신 민주당을 대신 도울 생각이 있는가'라는 이어진 질문에도 "쓸데없는 생각 말고"라며 기존 답변을 반복했다.

김 전 위원장은 과거 민주당에서의 인연을 계기로 이날 박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박 의원은 2016년 김종인 당시 민주당 비대위원장의 비서실장을 지냈다.

김 전 위원장은 축사에서 "대선 경선 과정에서 바라던 것은 우리나라도 패기 있는 젊은 후보가 나와서 나라를 한번 이끌면 나라가 과거보다 달라지지 않겠냐는 것이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1970년 이후 출생한 사람이 한번 대통령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었는데 70년 이후 출생한 (대선) 경선 후보는 박용진 의원밖에 없었다"며 "이번에는 실패했다고 하겠지만, 정진해서 다음에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기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김 전 위원장은 "우리나라가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양극화가 점점 벌어져서 어떤 사회적 폭발이 나올지 매우 염려스럽다"며 "유행어처럼 공정과 정의를 많이 이야기하지만, 공정과 정의의 달성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이냐에 대한 구체적 이야기는 정치에서 참 찾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