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CCTV가 체납차량 찾고 횡단보도는 과속차량 감지

송고시간2021-12-01 14:12

댓글

밀양시, 스마트시티 완료·확산사업 착수 보고회

밀양시청 전경
밀양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밀양=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밀양시가 스마트 도시로 거듭난다.

밀양시는 1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 완료보고회와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착수보고회를 했다.

우선 밀양시는 12억 원을 투입해 도시안전망을 중심으로 체납 차량 검색, 전통시장 전기화재 감지 등 23개 스마트 서비스를 시작했다.

체납 차량 검색은 밀양 시가지 곳곳에 있는 지능형 CCTV가 차량 주인이 세금을 내지 않은 차량을 발견하면 시청 세무과로 자동으로 알려준다.

전통시장 전기화재 감지 서비스는 내일동 아리랑 전통시장이 대상이다.

센서가 시장 내 점포 등에서 발생하는 이상 전류나 전압을 자동으로 감지해 누전 등으로 발생하는 화재를 막아준다.

CCTV가 밀양시 관문 도로로 들어오는 차량 번호판을 감지해 차량 등록지를 자동으로 파악하는 서비스도 운영을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어느 도시 주민들이 밀양을 많이 방문하는지 파악할 수 있어 관광정책 수립 등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밀양시는 스마트 버스정류장, 스마트 횡단보도 서비스는 내년 초에 운영을 시작한다.

18억 원을 들여 버스정류장 7곳, 횡단보도 7곳을 스마트화한다.

스마트 버스정류장은 폭염, 한파, 미세먼지로 주민을 보호하면서 휴대전화 무선 충전, 공공 와이파이가 가능하다.

스마트 횡단보도는 센서를 사용해 속도를 줄이지 않고 횡단보도로 접근하는 차량에 경고하는 방법으로 보행자를 보호한다.

밀양시 새 대표 브랜드 '해맑은상상 밀양'
밀양시 새 대표 브랜드 '해맑은상상 밀양'

[밀양시 제공]

sea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