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방한 미 국방장관 "한미동맹은 한반도와 동북아 안보의 토대"(종합2보)

송고시간2021-12-01 19:45

댓글

'한미동맹의 밤' 참석…"내일 SCM서 협력 확대·심화 기대"

서훈, 문대통령 축전 대독…랭글 전 하원의원에 '백선엽 한미동맹상' 수여

한미동맹의 밤 행사 참석한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
한미동맹의 밤 행사 참석한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를 하루 앞둔 1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6회 한미동맹의 밤' 행사에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21.12.1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한국을 찾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1일 "미국의 대한민국 방어 의지는 여전히 철통같다"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개최된 한미동맹재단 주관 '한미동맹의 밤' 행사에 참석해 "한미동맹은 한반도와 동북아 전역의 평화와 안보의 토대를 제공해왔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약 9개월만에 다시 방한한 그는 "(한미 양국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함께 싸우고 희생했기에 특별한 신뢰를 공유하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긴 여정을 떠날 때는 신뢰할 만한 친구가 필요하고, 어떤 어려움도 함께 대처하면 잘 대처할 수 있다"며 "오래된 친구가 그러하듯 함께 할 것이고, 현재는 물론 향후 수십년 간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일 열리는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가 연중 한미동맹에 있어 가장 중요한 행사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한미 간 협력을 확대하고 심화할 수 있는 논의를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환영사에서 "한미동맹은 70년 가까운 세월동안 인류 공동의 보편적 가치인 자유와 평화를 지키고 한반도 안보의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면서 "이번 SCM을 통해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동맹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 축전 대독하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대통령 축전 대독하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6회 한미동맹의 밤'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축전을 대독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 등 한미 주요 국방·외교당국자들 참석했다. 2021.12.1 hwayoung7@yna.co.kr

이날 한미동맹의 밤은 SCM에 참석하는 한미 대표단을 환영하기 위해 열린 행사다.

김부겸 국무총리와 서훈 국가안보실장, 원인철 합참의장 등 정부와 군 주요 직위자들과 오스틴 장관 외에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존 아퀼리노 인도태평양사령관,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주한미군·유엔군사령관 겸직) 등 미측 인사들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 실장이 대독한 축전을 통해 "한미동맹은 대한민국 안보와 외교의 근간이자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이라며 "동맹의 힘이 한반도와 세계를 얼마나 평화롭고 이롭게 하는지 한미 양국은 끊임없이 증명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행사의 일환으로 찰스 랭글 전 연방 하원의원을 '제9회 백선엽 한미동맹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 상은 2013년 한미동맹 60주년을 맞아 동맹의 의미와 중요성을 조명하고 미래 동맹의 발전을 위해 제정됐다.

랭글 의원은 미 육군 2사단 소속으로 6·25 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 전투, 군우리 전투 등 주요 전투에 참전했다.

또 46년(1971∼2017) 간 연방 하원의원직을 역임하며 한반도 관련 입법을 주도해 한미동맹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고 국방부는 평가했다.

한자리에 모인 한미 주요 국방·외교당국자들
한자리에 모인 한미 주요 국방·외교당국자들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를 하루 앞둔 1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6회 한미동맹의 밤' 행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한미 주요 국방·외교당국자들이 참석하고 있다. 가운데부터 시계방향으로 김 총리,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 정승조 한미동맹재단 회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원인철 합참의장, 김장환 극동방송 이사장,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 사령관, 서욱 국방부 장관. 2021.12.1 hwayoung7@yna.co.kr

건강상 한국을 직접 찾지 못한 그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한국에서 공산주의 공격을 막아낸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 시간인지 깨닫고 알게 됐다"며 "이 상은 단지 저에게 주신 것이 아니고 많은 희생 참전용사들에게 큰 의미"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미 국방장관은 2일 SCM 고위급 회담 및 확대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갖는다.

SCM은 한미 국방부 장관이 주관하는 연례 회의체로, 지난해 미국에서 열렸고 관례에 따라 올해는 서울에서 개최된다.

한편, 이날 연합사 한국측 간부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행사에 참석하려던 연합사 장성들이 전원 불참한 것으로 파악됐다.

군 관계자는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한미동맹의 밤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으며 다른 대내외 행사에 대해서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