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스라엘 의사 "런던서 오미크론 걸린 듯…1천여명 참석 학회"

송고시간2021-12-02 03:27

댓글

"귀국한 뒤 확진…증상은 가벼워"

[엘라드 마오르 소셜미디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엘라드 마오르 소셜미디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이스라엘 심장 전문의가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대규모 학회에 참석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종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가디언은 1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이스라엘로 돌아간 뒤 오미크론 변이 감염 판정을 받은 텔아비브대 엘라드 마오르 조교수의 인터뷰를 게재했다.

마오르 교수는 이스라엘에서 확인된 세 번째 오미크론 감염자이면서 남아프리카공화국 여행 연결고리가 없는 첫 감염자다.

인터뷰를 보면 그는 지난달 19일 런던에 도착한 뒤 의학 학회에 3일간 참석하고 지난달 23일 귀국했다. 이후 지난달 2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45세인 마오르 교수는 현재 집에서 자가격리 중이며 지금까지 열, 근육통 등 가벼운 증상을 겪었다. 백신 접종은 화이자로 부스터샷(추가접종)까지 모두 마쳤다.

그는 영국 도착 다음 날인 지난달 20일과 학회 첫날인 21일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했다. 이어 24일 오전 텔아비브에 도착해서 세 번째 PCR 검사를 했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출근을 했다가 증상이 생겨서 네 번째 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런던에서 걸린 것이 분명하다"며 "학회 마지막 날에 감염됐다는 것이 유일하게 합리적인 설명이다"라고 말했다.

학회 현장 참가자는 1천250명에 달하며, 학회장에 들어가려면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해야 했다.

그러나 일단 들어가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도 많았다고 그는 전했다. 마오르 교수는 함께 영국을 방문한 부인은 음성이고, 세 자녀도 음성이지만 69세 동료에게 옮긴 것 같다고 말했다.

가디언은 이번 사례는 오미크론이 영국에 훨씬 일찍 퍼졌을 것이고 다른 학회 참가자들도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것이란 우려를 키운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