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강인 교체 투입' 마요르카, 국왕컵서 4부 팀에 진땀승

송고시간2021-12-02 07:27

댓글

세고비아나에 연장 승부 끝 2-0 승리…이강인은 후반 45분 교체 출전

마요르카 이강인
마요르카 이강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이강인(20)을 교체 투입한 스페인 프로축구 마요르카가 국왕컵(코파 델 레이) 시즌 첫 경기에서 진땀승을 거뒀다.

마요르카는 2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세고비아의 에스타디오 무니시팔 데 라 알부에라에서 열린 힘나스티카 세고비아나와의 2021-2022 코파 델 레이 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연장전까지 벌인 끝인 2-0으로 승리했다.

세고비아나는 스페인 축구의 4부리그 격인 스페인축구협회(RFEF) 세군다 디비시온 소속 팀이다.

이강인을 벤치에 앉혀 두는 등 로테이션을 가동한 마요르카는 쉽게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36분에는 페널티킥을 허용해 실점 위기에 몰렸으나 알렉산더 시마노프스키의 슛을 골키퍼 도미니크 그리프가 잡아내 한숨 돌렸다.

이강인은 0-0으로 맞서던 후반 45분 페르난도 니뇨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고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마요르카는 연장 전반 4분에 가서야 후반 중반 교체로 출전한 앙헬 로드리게스의 헤딩골로 균형을 무너뜨렸다.

이후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다투던 중 충돌한 세고비아나의 알레한드로 노게이라 산 로만과 마요르카의 이니고 루이스 데 갈라테라가 퇴장당하는 어수선한 상황이 벌어졌다.

마요르카는 연장 전반 추가시간 로드리게스의 추가골로 쐐기를 박았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