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오미크론 위험성 커져 단계적 일상회복 순탄치 않아"

송고시간2021-12-02 08:45

댓글

국가조찬기도회 참석…"일상회복 마지막 고비 대한민국 위해 기도해달라"

"비핵화 속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또 하나의 공의와 회복"

인사말하는 문재인 대통령
인사말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2.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가 확산하는 상황과 관련해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가는 길이 순탄치 않고, 신종변이 오미크론의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공의(公義)와 회복'을 주제로 열린 제53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정부는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현재까지 세계 20여 개국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국내에서도 나이지리아를 방문하고 돌아온 40대 부부와 이들의 지인 등 총 5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방역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문 대통령도 지난 30일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더욱 강화한 입국방역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기도회에서 "국민의 걱정과 불안을 덜어드리고 더 나은 일상으로 도약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일상회복의 마지막 고비를 넘는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해주시고 마음을 모아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인사말하는 문재인 대통령
인사말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2.2 jeong@yna.co.kr

문 대통령은 한편 "고난 속에서 하나님의 뜻을 깨닫는 인간은 연약한 존재이지만, 서로 의지하고 더불어 살며 강해진다"면서 "한반도의 남과 북 역시 하나의 공동생명체"라고 강조했다.

이어 "비핵화 속에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실현하는 것은 또 하나의 공의(公義)와 회복"이라면서 "무엇보다 대한민국이 더욱 강해지는 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 것을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교회는 기후위기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성도들은 스스로의 삶을 변화시켜 동참하고 있다"면서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천은 하나님이 창조하셨다고 믿는 이 세상을 가장 적극적으로 사랑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가조찬기도회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국가조찬기도회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기도하고 있다. 2021.12.2 jeong@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