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법주사 종부세 6배 '껑충'…땅 빌려 쓰는 상인들 전전긍긍

송고시간2021-12-02 09:42

댓글

(보은=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보은군 속리산 법주사에 작년의 6배나 되는 종합부동산세가 부과됐다.

법주사 전경
법주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법주사는 정부와 협상해 달라고 종단에 요청했지만, 결과에 따라 사찰 소유의 토지·상가 임대료 조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2일 법주사에 따르면 영동세무서는 최근 이 사찰에 종부세 2억7천800만원을 부과했다.

지난해 4천600만원보다 6배 많다.

법주사 관계자는 "재작년 4천만원을 밑돌던 종부세가 지난해 일부 오른 데 이어 또다시 큰 폭으로 인상됐다"며 "종단이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과를 지켜봐야겠지만 정 안 된다면 임대료를 조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사찰 입구의 음식점·숙박시설 등이 자리 잡은 집단시설지구 대부분은 법주사 소유다.

상인들은 법주사에 임대료를 내고 땅과 건물 등을 빌려 쓰고 있다.

한 상인은 "일부 상인들이 법주사로부터 임대료 계약을 다시 해야겠다는 통보를 받은 것 같다"며 "얼마가 인상될지 결정된 것은 없지만,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걱정"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