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선배 졸업 금반지 선물해야지"…일부 대학 강제 모금 여전

송고시간2021-12-02 09:50

댓글
선배 위한 강제 모금 여전
선배 위한 강제 모금 여전

[시민모임제공.재배포 및 DB금지]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일부 대학에서 선배들의 졸업 선물 명목으로 후배들에게 강제 모금을 하는 '구습'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2일 보도자료를 내고 "광주 H 대학 유아교육학과 학생회가 졸업 선물 제공을 목적으로 후배들에게 강제 모금을 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구체적으로 1학년 3만5천원, 2학년 1만원, 3학년 5천원 등 학년별로 정해진 돈을 걷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학생회가 학생들에게 전달한 메시지를 공개하고 "다수의 후배는 '졸업선물 제공을 위한 모금은 악습'이라고 주장한다"며 "일부 학생은 해당 유아교육학과 학회장과 학과장에게 악습이 대물림되지 않도록 도와달라며 피해를 호소했으나, 이를 묵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선배 위한 강제모금 여전
선배 위한 강제모금 여전

[시민모임제공.재배포 및 DB금지]

시민모임은 "해당 학생회는 후배들에게 현금을 걷어 금반지를 졸업선물로 제공해왔는데, 2019년 갑작스러운 금 가격 인상 이후 현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변경해 강제 모금을 지속하고 있다"며 "졸업선물(강제 모금)은 선·후배 위계 문화에서 발생하는 부조리로 대부분 대학에서 시정됐으나, 일부 학교의 경우 '내기만 하고 못 받고 가면 되나'하는 불만이 갈등의 씨앗으로 남아 악습을 지탱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민모임은 "2014년 모 대학 미술학과에서 졸업 반지 비용을 걷는 행위를 고발하는 대자보가 붙은 적이 있고, 모 대학 간호학과(2016년), 모 대학 응급구조학과(2019년)에서 졸업 반지 비용을 위한 강제 모금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 진정이 제기된 사건도 있었다"며 "전국의 대학을 대상으로 선·후배 위계 문화에 대한 점검과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H 대학 관계자는 "해당 학과에서 후배들에게 모금한 사실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올해 신입생들이 문제를 제기해 상당 부분 환급조치가 이뤄지고 있고,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