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일부터 모든 입국자 열흘 격리…기업임원·대표선수단 등 제외(종합)

송고시간2021-12-02 16:57

댓글

내국인·장기체류 외국인 자가격리…단기체류 외국인 임시생활시설 격리

'유일한 아프리카 직항' 한국-에티오피아 항공편 운항 4일부터 중단

'오미크론 추가 유입 막기 위해' 2주간 모든 입국자 격리
'오미크론 추가 유입 막기 위해' 2주간 모든 입국자 격리

(영종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확인된 가운데 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외국인들이 방역복을 착용한 채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의 추가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향후 2주간 내국인을 포함한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10일 격리조치를 하기로 했다. 2021.12.2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의 추가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오는 3일부터 2주간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여행객에 대해 10일간 격리 조치가 시행된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열린 신종 변이 대응 범부처 TF(태스크포스) 회의의 결정에 따라 3일 0시부터 16일 24시까지 내외국인을 막론하고 모든 해외 국가에서 국내로 입국하는 사람은 예방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10일간 격리된다.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10일 동안 자가격리를 하고,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입국 전, 입국 1일차, 격리 해제 전 등 입국 전후로 3차례 받아야 한다.

단기체류 외국인은 정부가 마련한 임시생활시설에서 10일간 격리된다. 입국 전, 입국 당일, 입국 후 5일, 격리해제 전 등 4차례 PCR 검사를 한다.

격리면제서를 발급받는 경우도 있지만, 발급 심사 기준이 강화됐다.

임원급 등 기업의 필수 인력이거나 계약체결 등 현장에 꼭 가야 하는 경우, 올림픽 등에 참가하는 선수단, 장·차관에 준하는 정무직 공무원이나 국장급 이상 등에 한정해 격리면제를 받을 수 있다.

장례식 참석 사유로도 격리면제를 받을 수 있지만 체류 기간이 기존 14일 이내에서 7일 이내로 줄었다.

기존에는 직계존비속 방문을 위해 한국에 오는 사람이나 외국의 기업인이 해외예방접종완료자라면 격리면제를 받았으나, 3일부터는 이들도 격리대상에 포함된다.

격리면제서 발급 심사 기준
격리면제서 발급 심사 기준

[질병관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 입국제한 국가 여행주의보
코로나19 입국제한 국가 여행주의보

(영종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확인된 가운데 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 설치된 셀프 체크인 기계에 코로나19 입국제한 조치 실시 국가 여행주의보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2021.12.2 jieunlee@yna.co.kr

아울러 3일 0시부터는 나이리지리아가 방역강화국가·위험국가·격리면제제외국가로 추가 지정돼 나이지리아에서 출발해 들어오는 단기체류 외국인의 입국이 금지된다.

나이지리아에서 출발한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모두 임시생활시설에서 10일간 격리되고, 입국 전후로 총 4회(입국 전, 입국 후 1일차, 입국 후 5일차, 격리해제 전) PCR 검사를 받는다.

전날 국내 발생한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확정된 5명 중 4명은 나이지리아 방문 이력이 있었고, 1명은 이들 중 인천 거주 부부에게서 추가 감염됐다.

이런 조치는 지난달 28일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보츠와나, 레소토, 나미비아, 모잠비크, 말라위, 짐바브웨, 에스와티니 등 8개국에 대해서도 적용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27일부터 모든 아프리카발 입국자에게 임시생활시설에서 의무적으로 1일 차에 PCR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기 때문에, 입국제한 조치가 시행되기 전인 이날 입국하는 나이지리아발 입국자도 모두 임시생활시설에 격리된다.

오미크론 변이 대응 범부처 TF 단장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주 정도 오미크론 변이의 발생 양상과 특성을 모니터링하고 위험도를 평가한 뒤 조치를 지속할지, 강화할지, 완화할지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싱가포르 등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 협정으로 음성 확인 후 격리를 면제한 국가에 대한 조치에 대해서는 "국토교통부, 외교부가 싱가포르 당국과 협의하고 의사결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4일 0시부터는 에티오피아발 직항편의 국내 입항이 17일 24시까지 2주간 중단된다.

[그래픽] 오미크론 유입 차단 해외 입국자 격리조치 강화
[그래픽] 오미크론 유입 차단 해외 입국자 격리조치 강화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주 3회 운영되고 있는 이 항공편은 방역강화국가 등으로 지정된 아프리카 9개국에서 오는 입국자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다.

아프리카 지역의 유일한 직항편이 일시 중단됨에 따라 정부는 우리 국민의 안전한 귀국을 위해 부정기편을 편성할 예정이다.

정부는 해외에서 입국한 확진자에 대해서는 오미크론 변이 여부를 추가로 확인하고 있으며, 국내 지역사회에서 발견된 확진자 중에서도 PCR 검사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되면, 추가로 변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발생하면 해당 확진자와 접촉한 모든 사람에 대해 24시간 이내에 조사와 등록을 마치는 등 역학조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의 접촉자는 접종을 완료했더라도 예외 없이 자가격리를 하도록 했다. 이전에는 접종완료자는 밀접접촉자로 분류돼도 자가격리가 면제됐었다.

또 기존에는 확진자와 접촉하면 미접종자의 경우 10일간 격리됐지만,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와 접촉했다면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14일 동안 격리해야 한다.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