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김종인, 잘 모시고 싶은 분…합류 요청은 예의 어긋나"

송고시간2021-12-02 11:28

댓글

"호남을 텃밭이라고 생각해 함부로 했던 측면 없지 않아"

영입인사 발표에서 인사말하는 이재명 후보
영입인사 발표에서 인사말하는 이재명 후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왼쪽)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 인사 및 선대위 본부장단 임명 발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2.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인간적으로 존경하는 분이다. 잘 모시고 싶은 분"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우리는 잘 기억하지 못하지만 김 전 위원장은 박정희 정권 때 의료보험제도를 설계한다든지 매우 혁명적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기업의 부동산 매각을 강제한다든지 또는 경제민주화를 선언한다든지 이런 측면에서 보면 뛰어난 지도력을 가진 분"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제가 (성남시장 시절) 광화문에서 단식농성을 할 때 격려를 많이 해주셨다"며 "당에 계실 때는 저를 매우 아껴주신 분이다. 잘 모시고 싶은 분"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에게) 전화도 자주 드린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후보는 민주당의 김 전 위원장 영입설과 관련해서는 "이미 국민의힘에 상당 정도 깊이 관여했고 지금도 여전히 아마 완전히 결별하지는 않은 걸로 보여진다"며 "저희가 이런 상태에서 뭔가 요청을 드리는 것은 예의에 좀 어긋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자신에 대한 호남 지지율이 기대치보다 낮은 데 대해서는 "호남은 민주당의 근거지이기도 한데 저희가 텃밭이라고 생각해서 함부로 했던 측면이 없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낙연 전 대표와의 화학적 결합을 말씀하시는데 이미 선대위에 상임고문으로 참가하고 계시다"며 "가장 핵심적인 보좌 인력이었던 오영훈 비서실장도 보내주셔서 저희가 실제로는 매우 협력적 관계에서 선거를 잘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