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아내가 교사 뺨 때렸다고 보도한다던데…가짜뉴스 책임"

송고시간2021-12-02 12:09

댓글

"특정언론, 사실 아닌 걸 알고도 보도…주권자 판단 흐리는 행위, 민주주의 위협"

방송기자클럽 토론회 시작 기다리는 이재명 대선후보
방송기자클럽 토론회 시작 기다리는 이재명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21.12.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일 "가짜정보를 고의로 유포해 주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행위는 민주주의 체제를 위협한다"며 가짜뉴스에 대한 명백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이 후보는 현재 언론환경이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제게 한정된 문제라고 하기는 어렵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언론이라는 것은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서 유권자의 정확한 판단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대다수 언론은 정론직필하고 있다고 본다"면서 "특정 소수의 언론은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전달하는 것은 차치하고 사실이 아닌 것을 알면서 보도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명백한 가짜뉴스에 책임을 묻자는 것이지 일반적인 비평의 자유나 비판의 표현을 문제삼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 과정에서 대뜸 아내 김혜경씨 관련 루머를 한 언론이 보도를 하려고 한다며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저에 관한 이야기들 참 많은데, 오늘도 어디 하나가 그런 걸 쓴다고 하는 얘기가 있었다"며 "제 아들이 일진인데 제 아내가 학교에 가서 선생님 뺨을 때렸다는 낭설이 떠돌다가 (해당 언론이) 취재해서 보도한다는게 있던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부인을 해도 근거없이 누가 했다고 보도를 하는 것"이라며 "민주적 의사결정에 심대한 훼손을 가하기 때문에 지적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