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신한울 3·4기 국민의견 맞춰 재고" 공사재개 검토 시사

송고시간2021-12-02 15:52

댓글

"반론 많은 만큼 국민 의견 우선시…쓰게 되는 건 그냥 쓰자"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과 차별화 본격화하나

방송기자클럽 토론회 시작 기다리는 이재명 대선후보
방송기자클럽 토론회 시작 기다리는 이재명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21.12.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일 건설이 중단된 신한울 3·4호기와 관련, 국민 여론에 따라 이 문제를 재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 여론을 전제로 건설 재개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기조와 배치되는 셈이어서 이 후보의 정책 차별화 움직임과 맞물려 주목된다.

이 후보는 이날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 문제와 관련해 "이 문제에 한해 국민들의 의견에 맞춰서 충분히 재고해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 당시(건설 중단)도 국민에 따라서 결정했지만, 반론들도 매우 많은 상태"라며 "그 부분에 관한 한 국민 의견이 우선돼야 할 사안"이라고 부연했다.

경북 울진의 신한울 3·4호기는 설계를 마쳤으나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2017년 공사가 중단됐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경계선상에 있는 문제"라며 "이를테면 새로 짓지 않는다, 짓던 건 지어서 끝까지 쓴다, 설계하고 중단된 게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인들의 정치적 의견, 지향이란 것도 국민을 대리하는 대리인에 불과하기 때문에 국민의 뜻과 어긋나선 안 된다고 보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한 신규 건설 중인 원전에 대해 "2023년, 2024년에 지어지면 60년간 사용하게 되는데 2084년까지 쓰게 되는 그런 건 그냥 쓰자"라며 "탈원전이라 말하지만, 현재 상태는 있는 원전은 끝까지 계속 사용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신규로 원전을 짓기보다는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자는 것"이라며 "원전에 의한 발전단가보다 이제 곧 신재생에너지 발전단가가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은 경제 활성화라든지 일자리 창출에는 신재생에너지 쪽이 훨씬 더 도움이 된다"며 "장기적으로는 원전보다는 신재생에너지로 대대적인 산업 전환을 해서 그 속에서 우리가 일자리도 만들고 성장의 모멘텀도 얻자는 게 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 에너지 정책인 탈원전과의 차별화 기류가 가속화하고 있다.

선대위 공동 상임위원장인 송영길 대표는 지난달 30일 국회 포럼에서 "신고리 5, 6호기가 완공되면 최소 2080년까지 원전이 가동되는데, 탈원전이라기보다는 에너지 전환정책이 맞다"라면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 "탈원전이라는 프레임을 적극적으로 정리하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 촉구 집회
신한울 3·4호기 건설 촉구 집회

(울진=연합뉴스) 12일 경북 울진군 북면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 앞에서 울진군의회 원전관련특별위원회와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가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2021.10.12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gee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