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창원 소멸어업인, 웅동1지구 개발사업 공익감사 청구 추진

송고시간2021-12-02 16:43

댓글

"좌초 위기 사업 문제점 바로잡아야"…경남도 11월 공익감사 청구

소멸어업인 공익감사 청구 기자회견
소멸어업인 공익감사 청구 기자회견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민간사업자 특혜 의혹이 제기된 경남 창원 웅동1지구 개발사업과 관련해 일대 소멸어업인들도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에 나서기로 했다.

진해·의창소멸어업인생계대책위원회는 2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웅동1지구 개발사업 전반에 대한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생계대책위는 소멸어업인들에게 웅동1지구 토지 일부를 생계대책부지로 매각하기로 한 본래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는 웅동1지구의 실질적 개발계획 수립이 필요하다고 보고 감사를 통해 현재 좌초 위기에 놓인 사업의 문제점을 바로잡아달라는 입장이다.

현재 웅동1지구 개발사업은 골프장만 준공된 채 나머지 사업은 표류하는 가운데 민간사업자에 대한 특혜 우려까지 불거지며 지역사회에서 사업 좌초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웅동1지구 개발사업과 관련해서는 앞서 11월 도가 이미 공익감사를 청구한 상태다.

도는 사업 추진과정에서 사업시행자인 창원시와 경남개발공사의 관리·감독이 적절히 이뤄졌는지 등 사업 전반에 대해 공익감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최근 공사 사장이 1인 시위를 통해 해당 사업 협약의 중도해지를 요구하며 시와 공개적으로 갈등을 겪은 일이 계기가 됐다.

감사원은 정식 감사 착수에 앞서 도에 관련 자료를 추가로 요구하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익감사는 공익을 목적으로 하는 특정 사안에 대해 감사를 청구하면 감사원이 심사해 감사하는 제도다.

감사 결과 시정할 부분이 드러나면 감사원은 해당 기관 또는 지방자치단체에 처분을 내리거나 개선을 권고한다.

ks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