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북 특성화고 미달 사태 여전…6곳 정원 못 채워

송고시간2021-12-03 09:05

댓글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지역 특성화고등학교의 신입생 미달이 올해도 이어졌다.

특성화고 실습
특성화고 실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3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2022학년도 특성화고 일반전형 원서접수 결과, 22곳 가운데 6곳의 지원자가 모집인원을 밑돌았다.

97명을 모집한 제천디지털전자고는 12명 지원에 그쳐 경쟁률이 0.12대 1에 머물렀다.

보은정보고도 19명 모집에 5명만 지원해 경쟁률이 0.26대 1로 집계됐다.

또 영동산업과학고, 증평공고, 충주공고, 한국호텔관광고가 미달됐다.

가까스로 미달을 면한 학교 대부분도 1.1대 1 이하의 저조한 지원률을 기록하며 모집인원을 간신히 넘겼다.

올해 역시 도내 특성화고는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일반전형에서 8개교가 미달된바 있다.

이번 일반전형 합격자는 6일 발표한다.

미달된 학교는 내년 1월 17∼19일 추가 모집한다.

bw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