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당대표는 대통령 후보 부하 아냐…'윤핵관' 여러명"

송고시간2021-12-02 20:52

댓글

"실패한 대통령 만드는데 일조 않겠다"

여의도 복귀 시점 묻자 "날짜 특정 어렵다"

제주4·3평화공원 찾아 참배하는 이준석 대표
제주4·3평화공원 찾아 참배하는 이준석 대표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2021.12.2 jihopar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일 윤석열 대선 후보를 향해 "당 대표는 적어도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직격했다.

제주도에 머무르고 있는 이 대표는 이날 저녁 JTBC 인터뷰에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고 했던 말의 울림이 지금의 윤 후보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 후보 또는 대통령이 당을 수직적 질서로 관리하는 모습이 관례였다면, 그것을 깨는 것부터가 신선함의 시작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익명 인터뷰를 통해 자신에게 날선 비판을 쏟아냈던 이른바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과 관련, "다 아시겠지만 여러 명"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익명으로 장난치고 후보 권위를 빌어 호가호위하는 것"이라며 "저는 실패한 대통령 후보, 실패한 대통령을 만드는 데 일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의 '이준석 패싱' 논란에 대해 "저에게 상의를 요청하거나 의견을 물어본 바 없고, 결정 사항을 갖고 설득하려는 시도만 있었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수정 교수 영입이라든지 결론을 정한 상황에서 통보했다는 느낌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준석 대표에 쏠린 눈과 귀
이준석 대표에 쏠린 눈과 귀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2 jihopark@yna.co.kr

그는 "윤 후보 측 관계자가 '모든 게 후보 중심으로 돌아가니 방송에 나와서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한 적도 있다"며 "이제 아무것도 안 하겠다고 하니 태업이라고 해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예쁜 브로치' 발언 논란에 대해선 "발언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며 "잘못을 인지 못 했다면 제가 60 넘은 분에게 뭘 가르치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젠더 이슈를 복요리에 비유하며 "자격증 있는 사람이 다뤄야 맛있는 식자재이지 아무나 푹푹 찌르면 독"이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여의도 복귀 시점과 관련, "향후 일정을 전부 취소 또는 보류해놓은 상황"이라며 "날짜를 특정해 서울에서 집무할 일정을 말하긴 어렵다"고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에 '^_^p' 모양의 이모티콘을 남긴 데 대해 "백기를 든 것"이라며 "'윤핵관', '파리떼', 당신들이 이겼다는 표현을 쓴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