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홍준표, 27일만에 3시간40분 만찬…尹 "이준석 만날 것"(종합)

송고시간2021-12-03 00:09

댓글

홍준표 "이준석부터 만나라"…만남 후 재회동할 듯

洪 "이재명 도울 순 없다" 尹지원 긍정 시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일 경선에서 맞붙었던 홍준표 의원과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만찬을 가졌다.

윤 후보가 홍 의원을 따로 만난 것은 지난달 5일 경선 후 27일만이다. 선대위 출범(6일)을 나흘 앞두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합류 보류,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 등으로 총체적 난국에 처한 와중에 이뤄진 회동이어서 주목된다.

박수치는 홍준표와 윤석열
박수치는 홍준표와 윤석열

[국회사진기자단]

윤 후보는 후보 선출 직후부터 '원팀' 기조를 강조하며 홍 의원을 만나 조력을 구하겠다고 구애했지만, 홍 의원 측이 별다른 응답을 하지 않으면서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이날 만찬은 홍 의원의 검찰 선배가 동석한 자리에서 오후 7시 10분부터 오후 10시 50분까지 장장 3시간 40분간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윤 후보가 이야기하고 홍 의원이 듣는 분위기였다고 한다.

윤 후보는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난맥상과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 등을 거론하며 홍 의원에게 '도와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은 "우선 이준석 대표가 있는 제주도로 가서 이 대표와의 갈등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이 대표와의 꼬인 실타래를 먼저 푼 뒤, 홍 의원과도 추후 공식적인 만남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캠프 해단식 인사말
홍준표 캠프 해단식 인사말

[국회사진기자단]

윤 후보는 이 대표를 직접 찾아가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가 대선에 출마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도울 수는 없다. 그러나 윤 후보를 도와주려면 명분이 있어야 한다"며 "그러니 (선대위 합류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하고, 우선 이 대표와 푸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윤 후보의 이야기를 들으니 거짓말을 하는 것 같지 않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SNS 글에서 "윤 후보께서 검사 출신 선배와 식사하는 자리에 와서 세시간 정도 듣기만 했다"며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내일 제주를 간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은 시간이 많으니 이 후보가 하는대로 선대위 구성을 새롭게 다시 해보라고 조언만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윤 후보와 홍 의원이 전격 만나면서 경선 과정에서 치열하게 맞붙었던 맞수가 '깐부'가 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컨벤션 효과가 꺼지면서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후보와 접전 양상을 보이는 윤 후보로서는 경선 라이벌이었던 홍 의원과의 '원팀'이 절실한 상황이다. 홍 의원 역시 정권교체 대장정을 함께 하면서 정치적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wi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