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울산行 이준석 "의제조율? 검열 거쳐 尹 만날 계획 없다"

송고시간2021-12-03 13:11

댓글

"매번 호미로 막을 걸 가래로 막나…울산으로 간다"

운전석 앉은 이준석 대표
운전석 앉은 이준석 대표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연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마친 뒤 직접 차량을 운전하며 주차장을 나오고 있다. 2021.12.3 jihopark@yna.co.kr

(제주·서울=연합뉴스) 박지호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3일 윤석열 대선 후보 측이 만남을 제안하며 의제를 사전 조율하자고 했다면서 "검열을 거치려는 의도라면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못 박았다.

사실상 당무를 중단하고 제주에 머무르고 있는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의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티타임을 가지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 측에서 '의제를 사전에 조율해야지만 만날 수 있다'고 했다면서 "거기에 대해 굉장한 당혹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누군가에게 왜 사전에 (의제를) 제출해서 사전 검열을 받아야 하느냐에 대한 강한 문제의식이 있다"며 "당 대표와 만나는 자리에 후보가 직접 나오지 못하고 핵심 관계자 검열을 거치려는 의도라면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매번 당 상황에 대해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는지에 대한 상당한 문제의식이 있다"며 "사전 조율은 상당한 불신을 갖고 협의하자는 것이다. 외교 문서 날인하듯 하면 선거에서는 가망이 없다"고 비판했다.

자신이 공개적으로 인선을 반대했지만, 결국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비판하기도 했다.

제주서 기자들 만난 이준석 대표
제주서 기자들 만난 이준석 대표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연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2.3 jihopark@yna.co.kr

이 대표는 "저에게 '레디컬 페미니즘이나 페미니즘을 가르쳐주겠다'는데, 얼마나 후보 측 인사들이 기고만장하기에 당 대표에게 가르치겠다고 하느냐"며 "기본적으로 (이 교수의) 시각 자체가 누군가를 가르친다는 시각이 농후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거는) 후보가 무한 책임"이라며 "(이 교수에게) 반대 의견을 개진할 수는 있어도 저지한 적은 없다. 하지만 공식 기록에 제가 반대 의견을 냈다는 것은 남겨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가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으려고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인사에 대한 질문에 "그런 얘기를 들은 사실이 없다"고 한 데 대한 지적도 나왔다.

이 대표는 "그렇다면 '핵심 관계자'는 더 큰 책임져야 한다. 이간 행위였다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가 이 대표를 '늘 대단한 인물이라고 생각했다'고 한 데 대해서는 "대단한 인물이라고 하면 계속 보고 싶을 것 같다"고 이 대표는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제주를 떠난다면서 "울산에 갈 것이다. 원래 계획했던 일정"이라고 말했다.

제주서 기자들 만난 이준석 대표
제주서 기자들 만난 이준석 대표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연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2.3 jihopark@yna.co.kr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