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포토] "자유 vs 살인"…美 연방대법원 앞 '낙태권 전쟁'

송고시간2021-12-03 17:03

댓글
태아 모형을 들고 시위에 나온 낙태 반대론자
태아 모형을 들고 시위에 나온 낙태 반대론자

(워싱턴DC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앞에서 낙태에 반대하는 활동가가 태아 모형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1.12.3.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청사 안팎에서는 여성의 낙태권을 놓고 치열한 공방이 펼쳐졌습니다.

이날 연방대법원은 임신 15주 이후 낙태를 대부분 금하는 미시시피주 법률을 놓고 구두변론을 열었습니다.

그러자 전국 각지에서 낙태를 지지하는 세력과 반대하는 세력이 연방대법원 청사 앞에 몰려와 떠들썩한 시위를 벌인 것입니다.

'낙태 공방' 시위 현장에 등장한 십자가
'낙태 공방' 시위 현장에 등장한 십자가

(워싱턴DC AP=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앞에서 낙태에 반대하는 시위자가 십자가를 들고 서 있다. 2021.12.3. photo@yna.co.kr

미국에는 '로 대(對) 웨이드'로 불리는 1973년 연방대법원 판결로 여성의 낙태권이 확립돼 있습니다.

이 판결에 따라 미국에서는 태아가 자궁 밖에서 생존할 수 있는 임신 22∼24주 이전에는 낙태를 할 수 있도록 해 여성의 낙태권이 보장된 것으로 여겨졌습니다.

그런데 미시시피주가 22∼24주로 설정됐던 낙태 가능 기준을 15주로 좁히는 자체 법을 제정하자, 이에 대한 위헌 여부를 놓고 연방대법원에 소송이 제기됐습니다.

"낙태는 곧 살인" 외치는 낙태 반대론자
"낙태는 곧 살인" 외치는 낙태 반대론자

(워싱턴DC AP=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앞에서 낙태에 반대하는 활동가들이 "낙태는 살인"이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1.12.3. photo@yna.co.kr

이날 변론에서 미시시피주 쪽에서는 "로 대 웨이드 시절보다 피임에 대한 접근이 쉬워졌다"고 강조했습니다.

피임이 보편화한 만큼 낙태 외 다양한 방법으로 원치 않은 임신을 막을 수 있고, 낙태 가능 기준을 15주로 줄여도 문제가 없다는 주장입니다.

미국 연방정부 쪽에서는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번복한 여파가 심각할 것이고 개인의 권리를 전례 없이 축소할 것이라고 맞섰습니다.

연방정부 측 변호인단은 "이렇게 많은 미국인에게 적용되는 아주 근본적 권리를 연방대법원이 폐지한 적이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신도 왔어?"…낙태 지지 시위 현장서 조우한 정치인들
"당신도 왔어?"…낙태 지지 시위 현장서 조우한 정치인들

(워싱턴DC AP=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앞에서 민주당 소속 연방 하원의원 캐럴린 멀로니가 전 버지니아주 민주당 하원의원인 제니퍼 캐럴 포이와 만나 인사를 하고 있다. 두 사람 모두 낙태권을 지지하는 시위에 참석했다. 2021.12.3. photo@yna.co.kr

이날 관심은 보수 성향 대법관들의 입에 쏠렸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번복하겠다며 재임 시절 공석이 된 연방대법관 세 자리를 보수 성향 인사로 채워 넣었습니다.

이에 따라 9명의 연방대법관 사이 구도가 6대3의 보수 우위로 재편됐습니다.

이들 보수 성향 대법관들이 낙태권을 제한하거나 로 대 웨이드 판례를 뒤집는 쪽으로 기운 것 같았다는 게 현지 언론의 평가입니다.

낙태 지지자의 외침…"'로'에게서 손을 떼라!"
낙태 지지자의 외침…"'로'에게서 손을 떼라!"

(워싱턴DC AP=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앞에서 낙태권 지지자 스티븐 팔라토가 "'로'에게서 손을 떼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서 있다. 로는 '로 대(對) 웨이드'로 불리는 1973년 연방대법원 판결의 주인공이 쓴 익명으로, 당시 낙태를 형법으로 금했던 텍사스주에서 낙태를 시도했던 여성을 뜻한다. 2021.12.3. photo@yna.co.kr

워싱턴포스트(WP)는 변론에서 보수 성향 대법관 6명 중 누구도 로 대 웨이드 판결을 옹호하는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면서 여성의 낙태권 보장이 중대한 갈림길에 섰다고 해석했습니다.

뉴욕타임스(NYT)도 변론 후 연방대법원이 미시시피주의 낙태제한법을 유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 같다고 평했습니다.

다만 보수 대법관 6명이 로 대 웨이드 판결을 전면 번복할지, 임신 15주까지로 낙태를 제한할지에는 입장이 갈리는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제 옷걸이를 쓰는 일 없기를"
"이제 옷걸이를 쓰는 일 없기를"

(워싱턴DC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인근 길바닥에 낙태 합법화의 상징인 옷걸이 그림이 낙서가 된 모습이다. 옷걸이는 은밀하게 이뤄지는 위험한 낙태를 의미한다. 낙태가 금지된 국가에서 원치 않는 임신을 한 여성이 의료진의 도움 없이 철제 옷걸이를 이용해 낙태를 시도한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2021.12.3. photo@yna.co.kr

반면 연방대법원 내 소수 세력이 된 진보 성향 대법관 3명은 반세기 동안 유지된 로 대 웨이드 판결이 뒤집히면 연방대법원이 명성을 치명타를 입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로 앤 웨이드 판결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며 진보 진영에 힘을 실었습니다.

민주당 일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역시 연방대법원이 여성의 헌법적 권리를 보장할 책임 있다고 목소리를 보탰습니다.

빛으로 쓴 "낙태는 곧 자유"
빛으로 쓴 "낙태는 곧 자유"

(워싱턴DC AFP=연합뉴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앞에서 낙태 지지 활동가들이 빛을 이용해 "낙태는 자유"라는 문장을 구성하는 퍼포먼스를 보였다. 2021.12.3. photo@yna.co.kr

미국에서는 낙태에 대한 입장이 진보와 보수를 가르는 중대 기준으로 돼 왔습니다.

그런 만큼 내년 6월께 나올 연방대법원의 최종 결정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시위자들이 몰려온 것은 물론 미국 언론도 변론의 주요 내용을 실시간으로 보도하며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이번 판결에 따라 로 앤 웨이드 판결이 번복된다면 최소 20개 주에서 대부분의 낙태가 불법이 된다고 NYT는 전했습니다.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