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직 경찰관도 있다…경찰, 성매수자 790여명 입건 조사중

송고시간2021-12-03 17:22

댓글

성매매 조직 DB 8만건 확보…"전담팀 만들어 끝까지 수사"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경찰이 지난 5월 경기 용인과 이천 등 수도권 일대의 기업형 성매매 조직으로부터 압수한 성매수자 데이터베이스(DB) 6만여 건을 분석, 이 중 800명가량을 입건해 현재 조사하고 있다.

경찰, 성매수자 명단 확보(CG)
경찰, 성매수자 명단 확보(CG)

[연합뉴스TV 제공]

이들 중에는 현직 경찰관도 2명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압수한 성매수자 전화번호 등 DB 6만여건 중 여러 차례 성매수가 의심되는 2천여명을 먼저 수사, 792명을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 조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입건된 성매수자 중에는 도내 모 경찰서 소속 A 경사와 B 경장 등 현직 경찰관 2명도 포함됐다. 경찰은 이들을 직위해제하고 수사를 마치는 대로 징계위원회에 회부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이 분석 중인 DB는 지난 5월 수도권 일대에 다수 오피스텔을 빌린 뒤 24시간 콜센터까지 운영하며 기업형 성매매 영업을 해온 일당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확보한 것이다.

여기에는 성매수자들의 연락처와 간단한 특징 등이 적혀 있다. 성매매 조직이 미리 매수자들을 확인해 수사기관의 함정수사를 피하려고 이같은 자료를 작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확보한 명단을 토대로 수사대상을 추리고, 통신 및 금융 수사를 통해 증거물들을 확보한 뒤 관련자들을 입건했다.

하지만 경찰관 2명을 포함한 입건자 다수는 현재 혐의를 극구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남부경찰은 이 조직 외에 다른 성매매 조직을 수사하는 과정에서도 성매수자 DB 자료 2만여건을 추가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다음주 전국 최초로 성매수자 수사를 전담으로 하는 특별팀을 신설해 DB에 있는 모든 명단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판매자만 처벌했던 예전의 단속 방식으로는 성매매를 근절하기 어려워 성매수자들에 대한 수사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성매매가 범죄행위로 확실히 인식될 수 있도록 끝까지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st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