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도이치 주가조작' 권오수 일당 기소…김건희는 '수사 중'(종합)

송고시간2021-12-03 17:54

댓글

"권오수, 호재 정보 생성과 유포 주도"…주가조작 선수·가담자도 재판행

'주가조작 의혹' 권오수 회장 영장실질심사
'주가조작 의혹' 권오수 회장 영장실질심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배임 혐의를 받는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11월 16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도이치모터스 권오수(63) 회장이 회사 주가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3일 권 회장을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권 회장은 2009년 12월∼2012년 12월 '주가조작 선수', '부티크' 투자자문사, 전·현직 증권사 임직원들과 짜고 91명 명의의 계좌 157개를 동원해 비정상적인 거래로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끌어올린 혐의를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권 회장은 2008년 말 도이치모터스가 우회상장 이후 주가가 지속해서 하락해 투자자들로부터 주가 부양 요구를 받자, '주가조작 선수' 이 모 씨에게 의뢰해 주가조작을 계획했다.

이씨는 증권사 임원 김 모 씨에게 주식 수급을 의뢰했고, 김씨는 증권사 동료 직원, '부티크' 투자자문사 운영자 등과 통정매매(상대방과 시기·가격을 사전에 협의해 매매하는 것), 고가 매수 등 시세조종 주문을 통해 주가를 2천원대 후반에서 약 8천원까지 끌어올렸다.

이 과정에서 도이치모터스 내부 호재 정보를 유출하고, 지인과 고객들에게 '주가가 2만 원까지 오를 것'이라며 대량 매수를 유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도이치모터스 주가는 신규 사업과 대규모 투자 유치가 불발되면서 8천 원대에서 2012년 12월 3천원대까지 하락했다.

도이치모터스
도이치모터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은 "도이치모터스 대주주이자 대표인 권 회장이 주가조작 참여자를 유인하기 위해 호재 정보 생성과 유포를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김씨와 이씨 등 '주가조작 선수' 4명을 권 회장에 앞서 모두 구속기소 했다. 또 이날 주가조작에 가담한 증권사 직원과 사업가, 투자업자 4명은 불구속 기소, 5명은 약식기소했다.

권 회장의 아내가 연루된 회장 일가의 횡령·배임 사건은 계속 수사해 나갈 계획이다.

검찰은 주가 조작에 자금을 댄 이른바 '전주'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4월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들로부터 고발된 지 20개월째 검찰 소환조사를 받지 않고 있다.

민주당 선대위, 김건희씨 주가조작 가담 의혹 관련 검찰 항의방문
민주당 선대위, 김건희씨 주가조작 가담 의혹 관련 검찰 항의방문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들이 11월 19일 오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도이치 모터스 주가조작 가담 의혹과 관련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항의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