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Q&A] 가족이 재택치료하면…"화장실 분리·만날땐 보호구 써야"

송고시간2021-12-05 09:10

댓글

아파트 등 이웃 감염 위험성 낮지만…"환풍구 비닐테이프로 밀봉 권고"

코로나19 재택치료 물품 확인
코로나19 재택치료 물품 확인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서울 양천구 코로나19 재택치료전담팀 관계자들이 2일 오전 관내 재택치료 환자들에게 전달할 산소포화도 측정기 등 건강관리세트 물품을 확인하고 있다. 정부가 현장 의료 대응체계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코로나19 확진자 기본 치료 방침을 '재택치료'로 전환한 가운데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자는 총 1만1천107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재택치료자도 하루 사이에 933명 늘었다. 전체 재택치료자 중 91.9%인 1만205명은 수도권에 배정된 재택치료자다. 2021.12.2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방역당국이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의 기본 방침을 재택치료로 전환하면서 재택치료는 확진자와 동거인들은 이에 맞는 방역수칙을 지켜야 한다.

재택치료시에는 확진자의 동거인도 공동격리를 해야 하는 만큼 부엌·화장실 분리 사용 등의 수칙을 지켜야 한다.

다음은 재택치료와 관련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설명을 일문일답 형식으로 정리한 것이다.

-- 재택치료는 얼마나 오래 받게 되나?

▲ 확진자가 무증상인 경우에는 확진일 이후 10일간, 경증인 경우에는 증상이 발생한 후 10일간 실시한다.

-- 재택치료자는 어떤 관리를 받나?

▲ 확진 즉시 보건소에서 재택치료 키트를 배송하고 관리의료기관을 연계해 건강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모니터링은 일반 관리군과 집중 관리군(60세 이상 고령층, 기저질환자, 50세 이상 백신 미접종자)으로 나눠 실시한다. 일반 관리군은 1일에 2회, 집중 관리군은 1일에 3회씩 모니터링한다.

-- 재택치료자는 대면 진료는 못 받나?

▲ 진료와 처방은 비대면으로 이뤄지지만, 필요한 경우 단기·외래진료센터에서 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다. 모니터링 결과 산소포화도 94% 미만 등의 호흡곤란, 의식 저하, 지속적인 흉통과 발열 등이 나타나면 의료진 판단하에 응급 이송한다.

-- 재택치료자와 동거인은 집안에서 어떤 생활 수칙을 지켜야 하나

▲ 일상생활 공간을 분리해야 한다. 동거인이 환자와 만날 때는 마스크와 안면 보호구 등을 착용해야 한다. 화장실, 주방 등 공동이용시설도 함께 사용하면 안 된다. 화장실을 따로 사용하기 어렵다면 지급된 소독제를 활용해 사용할 때마다 뚜껑을 닫고 소독해야 한다.

-- 재택치료자의 보호자나 동거인은 외출할 수 있나?

▲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출근이나 등교도 할 수 없다. 병원 진료, 처방약 수령 등 꼭 필요한 경우에만 격리 전담 공무원에게 신고하고 나갈 수 있다.

- 공동주거시설에서 재택치료를 할 때 이웃의 감염 위험은 없나?

▲ 공동주택이나 아파트 등의 공동주거시설에서 공기를 통해 전파가 이뤄질 위험성은 낮다. 하지만 공동시설에서 직접 접촉력이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다른 층 거주자들이 확진된 사례가 있어 환기구를 통한 전파를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이 있다.

--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나?

▲ 기본 환기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주기적으로 자연 환기를 시키고, 기계 환기 설비를 이용할 경우 내부 순환이 아닌 외기 도입 모드를 이용해야 한다. 유해 물질이 전파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 되도록 화장실 환풍구를 비닐과 테이프로 밀봉하는 것을 권고한다. 화장실에 역류 방지 댐퍼(진동을 완화해주는 장치)가 있는 배기 팬을 설치하면 층간 오염물질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

-- 이동 중인 재택치료자와 엘리베이터 등 공용시설에서 만나면 이웃들도 수동감시자나 자가격리자로 지정되나?

▲ 환자가 보호구 4종 세트를 착용하고 있었다면 따로 수동감시자나 자가격리자로 지정되지 않는다.

환자 상태 점검하는 재택치료 전담 의료진
환자 상태 점검하는 재택치료 전담 의료진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인 서울 서대문구 동신병원에서 재택치료 전담 의료진이 환자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2021.12.2 hkmpooh@yna.co.kr

cu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