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부 경제안보외교센터, 이르면 내년 2∼3월 신설

송고시간2021-12-03 19:09

댓글

내년 예산 25억여원 반영…"공급망·기술경쟁 대응역량 강화"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공급망·첨단기술 등을 둘러싼 미중 경쟁이 가속하는 가운데 외교부가 이르면 내년 2∼3월께부터 '경제안보외교센터'를 가동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3일 "공급망·기술경쟁 등 경제·기술·안보 융합 이슈에 대한 전문적·체계적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경제안보외교센터'를 신설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확정된 내년 외교부 예산에 센터 신설을 위한 예산이 총 25억5천만원 반영됐다.

외교부는 본부 소속 전문연구원 10명과 함께 주요국 재외공관에 현지 전문인력을 다수 확충해 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센터는 지난달 외교부에 출범한 '경제안보 TF'(태스크포스)를 지원하면서 경제안보 현안을 조기 포착하고 총괄적으로 분석·조정·대응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주요국 경제안보 정책 모니터링 및 분석, 주요 유사입장국과의 협의체 운영, 외국 정부·의회 대상 아웃리치(접촉·설득) 등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를 통해 '조기경보·위기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한다며 "우리 경제에 대한 대외 공급망 리스크를 예방·완화하고, 주요 기업들의 해외 영업활동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 과정에서 다양한 유사입장국들과의 공조 또한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지난달 경제안보 TF 단장을 기존 심의관에서 차관보급인 경제외교조정관으로 격상하는 등 경제안보 이슈 대응을 위한 조직 정비에 최근 속도를 내고 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