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규확진·위중증·사망 모두 '역대 최다'…병상가동률 80% 넘어(종합2보)

송고시간2021-12-04 12:11

댓글

확진 5천352명·위중증 752명·사망 70명…중환자 병상 가동률 수도권 90% 근접

오미크론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9명…400명 교회모임 참석, 연쇄감염 우려

6일부터 사적모임 제한하고 방역패스 다중이용시설 전반으로 확대

코로나19 검사 대기 신규 확진 증가 만큼 늘어
코로나19 검사 대기 신규 확진 증가 만큼 늘어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이 5천352명, 사망자 70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4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인근 인도가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로 가득 차 있다. 2021.12.4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으면서 4일에도 신규 확진자수가 5천명대 초중반을 기록하며 다시 역대 최다치를 경신했다.

위중증 환자는 752명, 사망자는 70명으로, 이 역시 모두 유행 시작 이후 가장 많았다. 위중증 환자가 늘면서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처음으로 80%를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확진자가 5천352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46만7천907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4천944명)보다는 408명 늘었다. 직전 최다 기록인 이틀 전 2일(5천265명)보다 87명 많은 수치다.

지난주 금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토요일인 27일) 4천67명과 비교하면 1천285명이나 많다.

국내 신규 확진자는 지난 1일(5천123명) 처음 5천명을 돌파한 이후 나흘 연속 5천명대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오미크론 확산 우려에 '진땀'
오미크론 확산 우려에 '진땀'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3일 오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설치된 방역 수칙을 안내하는 모니터에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우려를 표하는 내용이 나오고 있다. 2021.12.3 pch80@yna.co.kr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70명이다. 국내 유행 이후 첫 70명대다. 직전 최다 기록은 지난달 28일의 56명으로, 60명대를 건너뛰고 이날 70명대로 급증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67명(95.7%)이며, 나머지 3명은 50대다.

누적 사망자 수는 3천809명으로 국내 누적 치명률은 0.81%다.

위중증 환자는 752명으로 전날보다 16명 많아졌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일부터 나흘 연속(723명→733명→736명→752명)으로 700명대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중환자 병상도 포화상태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80.6%로 전날(79.2%)보다 1.4%포인트 늘면서 80%대도 넘어섰다.

수도권은 이보다 높은 88.6%로 90%에 근접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89.7%, 경기 87.1%, 인천 89.9% 등이다.

바로 병상을 배정받지 못하고 1일 이상 대기하고 있는 환자는 수도권 894명, 비수도권 4명으로 전국에서 총 898명이다.

병원에 입원하지 않고 재택치료를 받는 환자는 이날 0시 기준 총 1만3천841명이다.

코로나19 환자 살피는 의료진들
코로나19 환자 살피는 의료진들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2일 오후 충북대학교병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동에서 의료진이 모니터를 통해 환자들의 상태를 살피고 있다.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 거점전담병원, 감염병전담병원, 생활치료센터의 병상 가동률은 78%(692개 중 540개 사용)이다. 2021.12.2 kw@yna.co.kr

코로나19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자도 3명 늘어 누적 9명이 됐다.

국내 최초 감염자인 나이지리아 방문 A씨 부부의 지인인 B씨의 아내와 장모, 또 다른 지인으로, 지난달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변이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전장 유전체 검사를 진행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로 최종 확정된 것이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진 판정 이틀 전인 지난달 28일 지역 교회가 개최한 400여명 규모의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에 참석한 적 있어 이들을 매개로 한 오미크론 변이 감염 확산이 우려된다.

신규 확진자를 비롯해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가 연일 최다치를 넘어서자 정부는 전날 사적모임 인원을 제한하고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적용 시설 및 연령을 확대하는 내용의 후속조치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오는 6일부터 향후 4주간 수도권은 최대 6명, 비수도권은 8명까지 모일 수 있게 된다.

또 실내체육시설과 유흥시설 등 일부 고위험 시설에 적용되던 방역패스도 다중이용시설 전반으로 확대되며 내년 2월부터는 12∼18세 청소년도 방역패스 적용 대상이 된다.

신규확진·위중증·사망 모두 '역대 최다'…병상가동률 80% 넘어(종합2보) - 4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5천327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최근 1주간(11.28∼12.4)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천925명→3천308명→3천32명→5천123명→5천265명→4천944명→5천352명으로 5천명대만 3차례가 나왔다.

일평균 확진자 수는 약 4천421명이며,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약 4천392명이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서울 2천266명, 경기 1천671명, 인천 282명 등 총 4천219명(79.2%)으로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비수도권은 부산 201명, 충남 131명, 대전 126명, 강원·경남 각 114명, 대구 89명, 경북 87명, 전북 65명, 충북 56명, 전남 51명, 광주 38명, 제주 21명, 세종 8명, 울산 7명 등 총 1천108명(20.8%)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5명으로, 전날(21명)보다 4명 많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서울 2천273명, 경기 1천675명, 인천 284명 등 수도권이 4천23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6만9천528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18만4천146건으로 총 25만3천674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이날 0시 기준 80.4%(누적 4천128만4천671명)를 기록했다. 18세 이상 인구 대비로는 91.7%다.

1차 접종률은 전체 인구의 83.1%(누적 4천265만3천944명), 18세 이상 인구 기준으로는 93.6%다. 추가접종은 전체 인구의 7.5%(385만2천154명)가 마쳤다.

신규확진·위중증·사망 모두 '역대 최다'…병상가동률 80% 넘어(종합2보) - 5

sy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