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국민이 잘못됐다고 하면 잘못된 것"…조국논란 또 사과

송고시간2021-12-04 16:08

댓글

김종인 '尹선대위' 합류에 "권력다툼의 과정…예측했다"

새만금 방조제 둘러보는 이재명 대선후보
새만금 방조제 둘러보는 이재명 대선후보

(김제=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4일 전북 김제시 새만금 한국농어촌공사 전망대에서 새만금 방조제를 둘러보고 있다. 2021.12.4 srbaek@yna.co.kr

(서울·김제=연합뉴스) 고상민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국민이 잘못됐다고 하면 잘못된 것"이라며 거듭 사과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전북 김제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언급하고 "민주당을 대표해서 국민들이 민주당에 실망한 부분에 대해 반성하고, 그런 실망을 또 하지 않도록 하는 게 저의 책무라고 생각해 사과드린 것이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일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조국 논란'에 대해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한 바 있다.

이 후보는 "그날 제가 토론에서 질의에 답변할 때는 민주당의 책임에 관한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우리 진보개혁 진영은 똑같은 잘못이라도 더 많은 비판을 받는 것을 각오해야 한다. 국민들이 실망하고 있다면 그 점에 대해 사죄드리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자신의 발언을 두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서는 "추 전 장관은 여러 측면 중 검찰권 행사의 불공정성 문제를 지적한 것이다. 저는 그것도 틀린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조국 장관이 검찰에 의해 정당한 대우를 받은 것이냐, 그 점은 또 다른 문제다. 그 점은 제가 말씀드리지 않은 것"이라며 "윤석열 검찰이 공정하게 검찰권을 행사했느냐, 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상인의 말 경청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상인의 말 경청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군산=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4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방문, 상인의 말을 경청하고 있다. 2021.12.4 srbaek@yna.co.kr

이 후보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선대위'에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데 대해서는 "이미 저로선 예측한 일이었기 때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며 "권력 또는 이해관계를 놓고 다투는 과정이었기 때문에 당연히 수습될 것으로 예측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 일대일 토론을 계속 요구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토론을 통해) 국민들에게 판단할 자료를 제공해야 한다. 국민의 대리인이 되겠다고 하는 사람들의 아주 최소한의 책임"이라며 "비교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은 옳지 않다. 숨기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일반적 예측으로는 (윤 후보가) 법정 토론회 외에는 안 할 것 같다는 게 대체적 예상인데 안 그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여권 대통합과 관련해서는 "파렴치범, 부정부패 사범이 아니라면 정치적 입장의 차이로 잠시 헤어진 경우에는 모두 조건 없이 합류하는 게 맞다"며 "(무소속) 이용호 의원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 재강화에 대해서는 "우리는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국민에 대한 보상이나 지원이 정말 쥐꼬리만 했다"며 "거리두기 강화나 방역방침 때문에 국민이 피해를 본다면, 억울하지 않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기존 방식과는 완전히 다른 대대적 지원이 필요하다. 이를 정부에 제안해 관철해 달라고 (당에) 말씀드렸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 고통을 기반으로 이 국난을 극복하는 것도 한계가 있다. 전세계에서 가계부채율이 가장 높고 국가부채율은 가장 낮고, 가계지원소득도 가장 낮은 나라가 코로나 지원이 가장 적다는 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오히려 이익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정부의 대대적 지원과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