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전자, 코로나19로 피해 본 베트남 진출 협력사에 자금 지원

송고시간2021-12-05 11:00

댓글

국내 협력사 120여곳에 2천200여억원 무이자 대출 지원

베트남 박닌성 삼성전자 공장
베트남 박닌성 삼성전자 공장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동남아 지역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은 베트남 진출 국내 협력사들을 위해 긴급 자금 지원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베트남에 진출한 국내 협력사 120여곳을 대상으로 2천200여억원의 무이자 대출을 지원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지금까지 협력사 50여곳이 약 1천억원을 지원받았고, 나머지 협력사들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자금 지원을 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베트남 박닌성과 타이응우옌성에서 휴대전화 공장, 호찌민시에서 TV·가전제품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하노이에는 내년 준공을 목표로 대형 연구개발(R&D) 센터를 건설 중이다.

하노이와 호찌민 인근 지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5월부터 9월까지 지역이나 공단이 통째로 봉쇄되는 비상 상황이 발생했는데 삼성전자를 포함해 협력사들은 해당 사업장에 임직원 임시 숙소를 마련하는 등 비상 생산체제를 유지해왔다.

비상 생산을 통해 글로벌 공급망을 유지할 수 있도록 협조해준 협력회사들을 돕기 위해 이번 무이자 대출 지원을 결정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무이자 대출 외에도 협력사 임직원 임시 숙소 마련과 코로나19 백신 접종, 신속 진단키트 구매비용 지원 등 베트남 진출 국내 협력사들의 안정적인 생산활동을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했다고 소개했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