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기본소득, 김종인도 동의…미래 언젠가는 반드시 해야"(종합2보)

송고시간2021-12-05 21:26

댓글

"탄소 감축 목표 되돌리겠다는 尹, 쇄국정책 대원군 생각나…그러다 나라 망해"

"전직 검사 세력이 검찰 국가 도전…사적 복수·이익 위한 정치 안 돼"

정읍 샘고을시장에서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정읍 샘고을시장에서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정읍=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5일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12.5 srbaek@yna.co.kr

(서울·정읍·완주·진안·무주=연합뉴스) 홍지인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5일 자신의 대표 공약인 기본소득 정책에 대해 "지금 당장은 논쟁이 많아서 당장 강력하게 시행하지 못할지라도 미래사회 언젠가는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진안 인삼 상설시장에서 연설을 통해 "노동으로 모든 내 삶을 책임지는 시대가 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건 좌파 정책도, 우파정책도 아니다"라며 "김종인 지금 저쪽(국민의힘) 선대위원장도 동의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 정당 강령, 정강 정책 1조1항에 써놨다"면서 "기본소득을 도입하고 이렇게 써놓고 저를 비난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분명한 사실은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우리가 최소한의 생계에 필요한 책임을 국가가 지는 상황이 곧 온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일 공개된 한 언론사 인터뷰에서 "기본 소득 정책도 국민이 끝까지 반대해 제 임기 안에 동의를 받지 못한다면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보도가 나간 후 '기본소득 정책 철회를 시사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기본소득을 철회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이어 "이 제도에 대한 오해가 있어서 국민을 설득하고 토론하되 의사에 반해 강행하지 않는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3일에는 서초동에 위치한 삼성경제연구소(SERI)를 방문, "삼성이나 이런 데서 기본소득을 이야기해보는 것이 어떻겠냐"며 "사실 제가 이재용 부회장님에게도 그 이야기를 했다"라고도 했다.

이 후보는 앞서 이날 완주에서 가진 수소 경제 관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최근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피력한 것에 대해 "그렇게 하면 나라 망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어떤 분이 '탄소 감축목표를 되돌리겠다, 우리 기업들의 어려움을 완화해주기 위해 그냥 좀 덜 줄이고 해보겠다'고 이야기하던데, 윤 모 선생이라고"라면서 "남들은 수소, 저탄소 사회로 간다는데 우리는 '아냐, 그대로 살 거야'(라고 하는 것은) 쇄국정책 하고 있는 대원군이 생각났다"고 꼬집었다.

수소충전소에서 국민반상회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수소충전소에서 국민반상회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완주=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5일 전북 완주군 완주수소충전소에서 열린 국민반상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1.12.5 srbaek@yna.co.kr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전북 정읍 샘고을시장에서 윤 후보를 향해 "온갖 전직 검사들로 만들어진 세력이 내년 선거에서 이겨서 검찰 국가를 만들겠다고 도전하고 있다"며 "검찰을 위한, 검찰에 의한, 검찰의 국가, 절대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군사정권은 군인들이 정치했다. 군인들의 이익을 위해서 국가 권력을 사용했다. 모두가 육사 출신"이라며 "군사정권이 안 되는 것처럼 검찰 정권도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 정권, 민생을 가장 우선시하는 정권이어야 한다"며 "권력은 누군가 개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오로지 우리 국민 모두를 위한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일을 대신하는 국가 지도자 대통령은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살리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며 "보복하는 대통령이 필요한가, 경제 대통령이 필요한가. 심판하는 대통령이 필요한가, 민생 대통령이 필요한가"라고 되물었다.

이 후보는 "누군가의 사적 복수, 심판, 사적 이익을 위해서 정치가 존재해서는 안 된다"며 "지금보다 더 나은 정부, 더 유능한 정부, 더 국민의 아픈 것을 살피고 국민의 더 나은 삶을 꾸려갈 이재명 정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무주에서 지지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윤 후보를 겨냥해 "누구는 뭐 일주일에 120시간 일하자, 최저임금 없애자, 52시간 폐지하자고 한다"며 "전세계에서 일 제일 많이 하고 노동생산성 가장 낮고 산업재해로 죽는 사람 제일 많고 산재율 제일 높은 불행한 나라"라고 말했다.

그는 "노인 빈곤율, 노인 자살률과 청소년 자살률이 제일 높고 이런 나라 되면 안 되지 않느냐"라며 "이제는 총량, 덩치를 키우는 것도 중요한데 국가 구성원들이 행복하게 사는 것도 그만큼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진안에서 지지호소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진안에서 지지호소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진안=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5일 전북 진안군 인삼상설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1.12.5 srbaek@yna.co.kr

gee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