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악수 보이콧' 끝…안태영 IBK감독대행, 김형실 감독과 악수

송고시간2021-12-05 16:42

댓글
악수하는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과 안태영 기업은행 감독대행
악수하는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과 안태영 기업은행 감독대행

(서울=연합뉴스) 안태영 IBK기업은행 감독대행(왼쪽)이 5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페퍼저축은행과의 홈경기를 앞두고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과 악수하고 있다. 2021.12.5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화성=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안태영(38) IBK기업은행 감독대행은 경기 전후로 김형실(69) 페퍼저축은행 감독과 악수했다.

사령탑이 악수를 나누는 건, 프로배구에서는 일상적인 일이다.

그러나 안태영 감독대행의 악수는 특별했다.

안태영 감독대행은 5일 경기도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홈경기에서 처음 팀을 지휘했다.

안태영 감독대행도 기업은행이 신임 사령탑을 확정할 때까지만 팀을 이끄는 '임시 사령탑'이다.

경기 직전, 안태영 감독대행은 네트 근처로 걸어가 김형실 감독에게 허리를 깊이 숙여 인사했다. 김형실 감독은 손을 내밀어 안 감독대행과 악수했다.

기업은행은 이날 페퍼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20 25-20 25-11)으로 꺾었다.

경기 뒤에도 김형실 감독은 자신을 향해 걸어와 고개를 숙인 안태영 감독대행의 손을 잡았다.

김형실 감독은 "안태영 감독대행과 개인적인 인연은 없다"며 "그냥 평소처럼 악수하고 '수고했다, 잘했다'고 축하 인사를 했다"고 전했다.

코트 바라보는 안태영 기업은행 감독대행
코트 바라보는 안태영 기업은행 감독대행

(서울=연합뉴스) 안태영 IBK기업은행 감독대행이 5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페퍼저축은행과의 홈경기를 앞두고 코트를 바라보고 있다. 2021.12.5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안태영 감독대행에 앞서서 3경기를 지휘한 김사니 전 감독대행은 다른 구단 감독들에게 '동업자'로 인정받지 못했다.

김사니 전 감독대행이 처음 팀을 지휘한 11월 23일,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김사니 코치와 악수했다.

그러나 11월 27일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김사니 전 감독대행과의 악수를 거부했다. 이어 박미희 감독을 포함한 다른 6개 구단 감독들도 '악수 거부'를 선언했다.

김사니 전 감독대행은 11월 23일 흥국생명전을 앞두고 "조송화 선수와 서남원 감독 사이에 마찰이 있었다. 조송화 선수가 이탈했고, 이후 서남원 감독이 화가 많이 났다"며 "모든 스태프와 선수들이 있는 상황에서 화를 내면서 내게 모든 걸 책임지고 나가라고 했다. 입에 담지 못할 모욕적인 말과 폭언이 있었다"고 말했다.

서남원 전 감독이 11월 21일에 경질되고, 무단이탈했다가 돌아온 '항명'의 장본인 김사니 전 코치가 감독대행에 임명된 것에 의아해했던 여자부 감독들은 김사니 전 감독대행의 일방적인 폭로에 '악수 보이콧'으로 응수했다.

12월 2일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도 김사니 전 감독대행과의 악수를 거부했다.

코트 응시하는 김사니 감독대행
코트 응시하는 김사니 감독대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사니 전 감독대행은 12월 2일 경기가 끝난 뒤, 구단에 사의를 표했다.

기업은행 구단 관계자는 "구단과 논의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김사니 전 감독대행이 사의를 표했다. 주말도 이어져서 아직 문서상으로 계약을 종료하지는 않았다"고 밝히면서도 "김사니 전 감독대행의 사의는 받아들일 전망"이라고 밝혔다.

사상 초유의 '동일 시즌 두 번째 감독대행'이 된 안태영 감독대행은 몸을 낮췄다.

그는 5일 경기가 끝난 뒤 "정말 부담이 컸다. 그래도 선수들이 잘 해줘서 첫 경기를 잘 끝났다"고 말하며 "내가 구단 일에 관해 아는 건 거의 없다. 다음 경기(9일 GS칼텍스전)를 잘 준비하는 것만이 내가 할 일"이라고 했다.

몸을 낮춘 안태영 감독대행은 다른 감독들에게 '동업자'로 인정받았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