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도 간판 안창림, 전격 은퇴…"지도자로 새 출발"

송고시간2021-12-05 17:00

댓글
도쿄올림픽에서 동메달 획득한 안창림
도쿄올림픽에서 동메달 획득한 안창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남자 73㎏급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유도 대표팀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이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필룩스 유도단 관계자는 5일 통화에서 "안창림은 지난주 소속 팀에 은퇴 의사를 밝혔다"며 "소속 팀에선 몇 차례 뜻을 돌리기 위해 설득했지만, 본인의 뜻이 확고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안창림은 정상에 있을 때 은퇴하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며 "향후 지도자 수업을 받고 제2의 인생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일동포 3세인 안창림은 쓰쿠바대 재학 시절인 2013년 전일본대학선수권에서 우승한 뒤 귀국해 한국 유도 간판으로 활동했다.

2018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은메달 등 국제대회에서 굵직한 성과를 냈고 2020 도쿄올림픽에선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와 동메달 결정전에서 종료 7초를 남기고 극적으로 업어치기 절반을 따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올림픽이 끝난 뒤 기초 군사훈련을 받았고, 최근엔 봉사활동을 하며 병역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