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관리 "이란, 이전 핵협상서 수용한 타협 사항 모두 철회"

송고시간2021-12-05 23:27

댓글

이란 관리 "미국이 제재 완전히 포기 안해 회담 진전 없어"

이란 핵합의 복원 회담
이란 핵합의 복원 회담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에 참여 중인 이란이 이전에 잠정적으로 합의한 사안과 관련한 입장을 최근 회담에서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 고위 관리는 전날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이 관리는 "이란이 지난 4∼6월 6차례 회담에서 자신들이 제안해 어느 정도 타협을 이룬 사항에 대한 입장을 모두 철회하고 더 많은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란의 이란 태도에 중국과 러시아도 당황해했다고 덧붙였다.

이란은 미국이 간접적으로 참여하는 가운데 지난 4월 초부터 오스트리아 빈에서 러시아·중국·프랑스·영국·독일과 핵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을 6차례 했다.

협상은 지난 6월 20일 이후 잠정 중단됐다가 5개월여 만인 지난달 말 다시 열렸지만, 진척이 더딘 상황이다. 협상은 다음 주 재개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미국 관리는 워싱턴포스트(WP)에 "이란 정부는 '준비'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해왔는데, 지난주 협상을 보면 '준비'는 도발적인 방식으로 핵 프로그램에 계속 박차를 가하는 것이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반면 이란은 미국이 회담 진전의 가장 큰 장벽이라고 주장했다.

이란 외무부 고위 관리는 5일 관영 언론을 통해 "제재에 중독된 미국이 대이란 제재를 완전히 포기하지 못하는 것이 회담 진전에 있어서 가장 큰 도전"이라고 말했다.

이 관리는 "미국 정부가 '최대 압박' 정책을 철회하고, 유럽 국가들이 정치적 의지만 보여준다면 즉각적인 협상 타결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란 핵합의는 미국 등 주요 6개국이 2015년 이란과 체결한 것으로, 이란이 핵무기 개발 노력을 중단하는 대가로 대이란 경제제재를 해제한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18년 이 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했고, 이란은 이에 맞서 핵무기 개발의 초기 작업인 우라늄 농축에 나서는 등 합의를 일부 파기하고 그 수위를 점차 높여왔다.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