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경기 연속골 손흥민 "약속했던 라스트 스파이더맨!"

송고시간2021-12-06 07:12

댓글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하는 손흥민과 루카스 모라, 에밀 호이비에르(왼쪽부터).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하는 손흥민과 루카스 모라, 에밀 호이비에르(왼쪽부터).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한 '손파이더맨' 손흥민(29·토트넘)이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약속했던 마지막 스파이더맨!"이라는 글을 올리며 팬들과 함께 기쁨을 나눴다.

손흥민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021-2022시즌 15라운드 노리치시티와 홈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토트넘의 3-0 대승을 이끌었다.

전반 10분 루카스 모라의 선제 결승골을 어시스트한 손흥민은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32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수비수를 따돌리고 오른발 슈팅으로 직접 득점까지 올렸다.

2일 브렌트퍼드와 EPL 14라운드에서도 골을 넣었던 손흥민은 2경기 연속 득점에 리그 6호(시즌 7호) 골을 장식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경기에서 6골 2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에서 1골 1도움을 올려 이번 시즌 전체로 7골 3도움을 작성하며 공격 포인트 10개도 채웠다.

골을 넣은 뒤 손흥민은 모라,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함께 손가락에서 거미줄을 발사하는 흉내를 내는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로 흥을 돋웠다.

브렌트퍼드와 경기에 이은 두 경기 연속 '스파이더맨 세리머니'였다.

이는 영화 스파이더맨 주연배우인 톰 홀랜드가 토트넘의 팬이고, 손흥민을 좋아한다는 인터뷰를 한 것이 계기가 됐다.

또 브렌트퍼드와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홀랜드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이날 노리치시티와 경기를 마친 뒤에는 소셜 미디어에 "약속했던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는 이게 마지막!! 또 승점 3을 따냈다. 레츠고 스퍼스"(Last Spider-Man I promise!! Another three points let's gooo #COYS)라는 글을 자신의 득점, 어시스트 사진과 함께 게시했다.

토트넘은 10일 스타드 렌(프랑스)과 UEFA 유로파 콘퍼런스 리그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