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총리 "연말까지 오미크론 대응 집중…방역패스 협조 당부"(종합)

송고시간2021-12-06 08:39

댓글

"오미크론 위협 가시화…입국자 검역 철저·밀접 접촉자 차단 총력"

"청소년 백신접종 동참 호소…재택치료 정착 힘써달라"

"방역패스, 부당 차별 아냐…감염위협으로부터 미접종자 보호 조치"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12.6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해 "정부는 연말까지 오미크론 대응에 모든 방역역량을 집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오미크론의 위협이 점차 가시화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아직 실체가 정확히 규명되지는 않았지만, 전파력이 눈에 띄게 높은 것만은 분명하다"며 "지역사회 내 추가 확산만큼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역당국은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입국자 검역을 철저히 하고, 밀접 접촉자의 신속한 추적과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 대응과 함께 ▲ 백신접종 가속화 ▲ 병상확충 ▲ 재택치료 확대 등을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김 총리는 백신접종과 관련해 "변이 바이러스 등장으로 감염 확산 위험이 커졌지만, 고령층의 3차 접종과 청소년의 기본접종률은 여전히 충분치 않다"고 지적했다.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12.6 kimsdoo@yna.co.kr

이어 "백신 접종은 더는 선택이 될 수 없다"면서 "어르신, 학부모님, 청소년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를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두고 '미접종자 차별' 등의 지적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방역패스는 성인 10명 중 9명이 기본접종을 마친 가운데 감염위협으로부터 미접종자를 보호하는 조치"라고 반박했다.

김 총리는 "문제를 제기하는 분도 있지만, 방역패스는 부당한 차별이 아니다"라며 "공동체를 보호하기 위해 모두 함께 지켜야 할 최소한의 약속"이라며 협조를 구했다.

김 총리는 "건강상의 이유로 접종을 못 했다면 인근 보건소에서 예외 확인서를 발급받거나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고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며 "부처와 지자체는 방역패스의 빠른 안착을 뒷받침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 총리는 중환자병상 가동률이 80%를 넘는 등 병상 여력이 한계를 보이는 상황을 두고는 "어제까지 2천400여 개의 병상을 확충했고, 하루 1만 명의 확진자를 감당할 수 있는 수준까지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복지부와 지자체는 중환자를 치료할 역량이 있는 중형병원을 추가 발굴·지원하는 등 신규 병상확보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지시했다.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참석하는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참석하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2.6 kimsdoo@yna.co.kr

김 총리는 재택치료 방침에 대해서는 "엄중한 상황인 만큼 불편함이 크시겠지만, 환자 가족과 보호자 분들의 이해와 협조를 요청드린다"면서 "안전한 재택치료 체계가 정착되면 의료대응 부담도 한결 덜게 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수도권 지자체는 거센 확산세가 계속되는 만큼 단체장이 책임진다는 각오로 지역 의료계와 협력해 관리 의료기관을 늘리는 등 재택치료의 정착에 힘써달라"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