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우연과 함께 소형발사체 체계 기술 개발

송고시간2021-12-06 08:45

댓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과 함께 '소형발사체 시스템(체계) 개념 설계'를 수행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뉴스페이스 시대에 맞아 저비용, 고효율 발사체를 설계하고 개발 계획을 제안하는 사업이다.

여기서 발사체는 누리호 사업으로 확보한 기술을 기반으로 탑재 중량 500㎏ 수준의 소형 위성을 우주로 쏴 올릴 수 있는 발사체를 말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누리호 사업을 통해 검증된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 5월 항우연과 사업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항우연 내 전담 인력을 두고 항우연의 미래발사체 연구단과 함께 소형발사체 개발 계획을 분석 중이며, 내년 3월까지 개념 설계를 완료할 계획이다.

최근 소형발사체는 소형 위성 수요가 늘면서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에서도 2026년께 발사 예정인 150㎏ 이하급 군집 위성을 비롯해 공공 위성 수요가 늘면서 소형 발사체 필요성이 대두하고 있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사장은 "경제적이고 신뢰성 높은 소형발사체 시스템 솔루션을 마련해 향후 국가 수요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소형 발사체 모델링 이미지
소형 발사체 모델링 이미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