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치킨집서 여성 성추행·영업방해…경찰 간부 직위해제(종합)

송고시간2021-12-06 15:04

댓글
경찰관
경찰관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치킨집에서 여성을 성추행하고 영업을 방해한 혐의로 현직 경찰 간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강제추행 및 업무방해 혐의로 인천 부평경찰서 소속 A 경감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A 경감은 지난 3일 오후 9시께 인천시 미추홀구 숭의동 한 치킨집에서 여성 B씨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소란을 피우는 등 가게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A 경감을 현행범으로 체포한 뒤 1차 조사를 진행했고 이튿날 그를 석방했다.

A 경감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B씨를 성추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와 목격자 진술 내용 등을 토대로 A 경감의 실제 성추행 여부 등 정확한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인천경찰청은 이날 A 경감을 직위해제 조치했고 수사 결과에 따라 추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성추행과 관련해 A 경감과 피해자의 진술 내용이 서로 달라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