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총리 "청소년, 기말고사 후 백신접종 가능하게 준비"

송고시간2021-12-06 10:27

댓글

"방역패스, 국민불편 최소화한 조치"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12.6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6일 청소년에게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를 확대 적용하기로 한 정부 방침에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 "접종하지 않은 학생들이 바이러스 전파의 매개가 될 수 있다"며 적극적으로 접종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K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학부모들 사이에 불신이 있는 것 같은데, 청소년이 백신을 맞는 것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결론을 내려 외국도 그렇게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내년 2월부터 12∼18세 청소년에게 식당·카페·학원·도서관·독서실 등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를 두고 학생과 학부모들을 중심으로 '사실상 접종 강요'라는 반발이 거세게 일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3일 '아이들까지 백신 강요하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12.6 kimsdoo@yna.co.kr

김 총리는 "올해 수능 수험생들을 상대로 (접종)했을 때 중대한 후유증이 거의 없었다"면서 "한 분이 (접종 후) 80일 정도 지나 사망했는데, 그 학생은 급성 백혈병이라는 병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후유증 등은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면서 "기말고사를 치른 후 접종이 가능하도록 백신 양이나 의료기관의 준비는 충분히 돼 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전면 등교 방침이 바뀔 가능성을 묻자 "코로나19가 장기화해 학습 격차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정서적 결손이 심각하다"며 "모두가 나서서 전면 등교 조치를 지켜야 한다"고 대답했다.

김 총리는 한편 방역패스가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이라는 비판 등이 제기되는 데 대해 "국민의 불편함을 최소화한 조치"라고 반박했다.

김 총리는 "다른 나라는 (백신 미접종자가) 사실상 사회활동을 못 하게 하지만, 우리는 항체를 형성했다는 근거나 PCR(유전자증폭) 검사 음성 확인 등을 준비하면 된다"며 "(방역패스 정책에) 동참해달라"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