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같은 듯 다르다'…"Y세대·Z세대 여가활동 가치관 차이 뚜렷"

송고시간2021-12-06 10:55

댓글

경기연구원 분석…"일·여가 균형 인식 전 세대 중 최고·최저"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흔히 'MZ세대'로 묶이는 밀레니얼(Y) 세대와 Z세대 간에 여가활동 가치관 차이가 뚜렷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6일 발간한 '경기도민의 세대별 여가활동 특성 분석' 보고서에서 이런 연구 결과를 내놨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9~11월 경기도 1만6천가구를 대상으로 한 '2020 경기도민 삶의 질 조사' 내 여가활동 부문을 세대별로 재분석한 것이다.

세대는 Z세대(1995~2005년생), 밀레니얼(Y) 세대(1980~1994년생), X세대(1964~1979년생),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 시니어 세대(1954년 이전생)로 구분했다.

세대별 일과 여가생활의 균형에 대한 인식 평균
세대별 일과 여가생활의 균형에 대한 인식 평균

[경기연구원 제공 자료]

연구 결과를 보면 일과 여가생활 균형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인식도(4점 만점) 분석에서 밀레니얼 세대는 2.64점으로 5개 세대 중 가장 높은 반면 Z세대는 2.49점으로 가장 낮았다.

여가만족도 수준(10점 만점)도 밀레니얼 세대가 6.00점, Z세대가 5.76점으로 각각 최고점과 최저점을 보였다.

세대별 여가만족도 평균
세대별 여가만족도 평균

[경기연구원 제공 자료]

Z세대의 경우 여가시간 충분도, 여가비용 충분도 등에서도 전 세대 중 최저점을 보였다.

여가활동의 목적에 대해 MZ세대는 '개인의 즐거움'을 가장 높은 비율로 꼽았지만,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꼽은 비율은 Z세대(2.9%)와 밀레니얼 세대(16.6%) 간 큰 차이를 보였다.

Z세대의 여가활동 목적
Z세대의 여가활동 목적

[경기연구원 제공 자료]

정대영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소비 트렌드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빠르게 적응하는 성향이 공통으로 있으나 여가활동 가치관은 다르게 형성됐다"며 "이들의 SNS, 신용카드 등 빅데이터를 토대로 여가 형태 변화를 심층 분석해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kt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