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후 9시까지 전국서 3천558명 확진…7일 4천명대 초반 예상(종합)

송고시간2021-12-06 21:28

댓글

17개 시도 집계…수도권 2천482명·비수도권 1천76명

늘어선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늘어선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천325명을 기록한 6일 서울 청량리역 광장에 마련된 동대문구 임시 선별검사소 앞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12.6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최인영 김준범 기자 =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6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3천55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9시 전국 집계인 3천887명보다 329명 적다. 통상 주말·휴일 검사 건수가 줄어 주 초반에는 확진자가 감소하다가 주 중반부터 확산세가 다시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커지면서 일주일 전인 지난달 29일 같은 시간에 기록한 2천641명보다는 917명이나 많은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천명대 초반을 기록할 될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2천482명(69.8%), 비수도권에서 1천76명(30.2%)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1천614명, 경기 617명, 인천 251명, 부산 151명, 충남 134명, 경북 129명, 대구 124명, 대전 93명, 강원 92명, 경남 75명, 제주 61명, 충북 60명, 광주 47명, 전북 46명, 전남 43명, 세종 11명, 울산 10명 등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다섯 달 동안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천32명→5천122명→5천265명→4천944명→5천352명→5천127명→4천325명으로 하루 평균 약 4천738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4천710명이다.

abbi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