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베이징올림픽에 정부 사절단 불참"…외교적 보이콧 공식화(종합)

송고시간2021-12-07 04:11

댓글

중국 인권탄압 명문 내세워…선수단은 파견키로

영국·캐나다·호주도 검토 중…중국 강력 반발 예상

미국,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PG)
미국,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은 6일(현지시간) 중국의 인권 탄압을 문제 삼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방침을 공식화했다.

미국 이외 다른 서방 국가가 동참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중국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의 정부 관리들은 베이징 올림픽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는 중국의 인권과 관련된 전력 때문이라고 밝혔다.

외교적 보이콧이란 선수단을 파견하되 개·폐회식 등 행사 때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것을 말한다.

미국 의회에선 중국 신장 지구의 위구르 소수민족 탄압, 홍콩의 인권 탄압 등을 문제 삼아 베이징 올림픽에 선수단 자체도 보내지 않는 전면 보이콧을 해야 한다는 강경한 주장까지 나왔다.

그러나 선수 파견조차 하지 않는 것은 과도한 조처라는 반론이 나오면서 정부 사절단을 불참토록 하는 외교적 보이콧이 거론돼 왔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지난달 18일 외교적 보이콧과 관련한 언론 질문에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사키 대변인은 이날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것은 미국이 평상시와 다를 바 없이 행동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중국에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이 국제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관련 문제들에 대해 조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선수단을 파견키로 한 데 대해선 선수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것은 옳은 조처라고 느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화상 통해 정상회담 하는 바이든·시진핑
화상 통해 정상회담 하는 바이든·시진핑

(워싱턴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의 루스벨트 룸에서 화상을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이번 회담은 지난 1월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10개월 만에 처음 열리는 것이다. 2021.12.7

이날 외교적 보이콧 방침은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9~10일 약 110개국과 함께 '민주주의 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발표된 것이다.

한국도 참석 대상인 이 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이 정권 출범 초기부터 민주와 인권을 기치로 내걸고 권위주의 정권으로 규정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역점을 두어 추진해온 대형 행사라는 평가를 받는다.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함에 따라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서방 진영의 연쇄 동참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현재 영국, 캐나다, 호주가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 중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온 상태다.

지난달 미중 정상 간 처음으로 이뤄진 화상 회담에도 불구하고 양국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외교적 보이콧까지 결정함에 따라 두 나라의 관계는 더욱 급랭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움직임에 대해 질문받자 "스포츠 정치화를 그만두고 이른바 '외교적 보이콧'을 중지함으로써 중·미 관계의 중요 영역에서의 대화와 협력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만약 미국이 독단적으로 행동한다면 중국은 반드시 반격하는 조치를 결연하게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