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종인 "후보와 선대위가 큰 실수만 안하면 정권교체 확신"

송고시간2021-12-07 09:49

댓글

"4월보선 민심 식지않아…일사불란 잡음 없어야 승리 장담"

연설하는 김종인
연설하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공원 KSPO돔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연설하고 있다. 2021.12.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7일 "(윤석열 대선)후보를 비롯해 선대위가 별다른 큰 실수만 하지 않으면 정권을 가져올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첫 선대위 회의에서 "선거를 운용하는 주체가 일사불란하게 잡음 없이 진행돼야 승리를 장담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와 함께 선대위 관련 업무에서 '전권'을 행사하는 본인을 중심으로 한 명확한 역할 분담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중앙선대위 구성원들을 향해 "어떻게 하면 정권을 가져오는 데 효과적으로 임할 수 있겠느냐는 생각들을 갖고 각자 능력을 최대한으로 발휘하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거듭 당부했다.

김종인과 악수하는 윤석열
김종인과 악수하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마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2021.12.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를 상기하며 "우리가 후보를 중심으로 해서 자신감이 충만해야 한다"며 "피해의식에 사로잡혀서 '혹시나, 혹시나' 하는 이런 생각들은 절대로 금물"이라고도 했다.

당시 야권후보 단일화 국면에서 자당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사이 당내 지지가 갈렸던 일이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지적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보궐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의 향배가 아직 식지 않고 있다"며 "(그) 민심을 어떻게 굳혀서 내년 선거에서 효과를 볼 수 있을지 정책개발 부서에서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minary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