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보수단체 "학부모 93%, 청소년 방역패스 '반대'"

송고시간2021-12-07 10:44

댓글

'공정사회 국민모임' 여론조사…반대 73% "안전성 못믿어"

'도서관 출입시 방역패스 의무화 안내'
'도서관 출입시 방역패스 의무화 안내'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6일부터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이 시행됨에 따라 앞으로 4주간은 사적모임 최대 인원이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으로 제한된다. 또 식당, 카페, 학원, PC방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 전반에 방역패스가 신규로 적용된다. 사진은 이날 서울 정독도서관 앞에 붙은 '도서관 출입시 방역패스 의무화 안내문'. 2021.12.6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정부가 내년 2월부터 청소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시행하기로 한 가운데 학부모의 대다수가 이에 반대한다는 보수단체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보수 성향 교육시민단체인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지난 5∼6일 단체 회원 등 전국 초중고 학부모 1만8천349명을 대상으로 온라인과 문자메시지를 통해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93%(1만7천125명)가 만 12∼18세 청소년에게 적용되는 방역패스에 대해 반대했다고 7일 밝혔다.

찬성한 학부모는 5.6%(1천44명)였고, '잘 모름'은 173명, '무응답'은 7명이었다.

정부는 내년 2월부터 식당·카페·학원·도서관·독서실 등을 이용하는 만 12∼18세 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를 적용할 예정이다.

방역패스 (CG)
방역패스 (CG)

[연합뉴스TV 제공]

청소년 방역패스를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3%가 '백신의 안전성을 믿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대답했다. '정부 대책미흡'(15%)과 일관성 없는 정책(6%)이라는 답변이 그 다음이었다.

청소년 방역패스의 시행 시점에 대해서는 49%가 '백신 안전성과 상관없이 취소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44%는 '백신 안전성이 확보될 때까지 무기한 연기해야 한다'고 했다.

자녀에게 백신을 접종시킬 것인지 묻자 5.9%만 '즉각 백신을 접종시키겠다'고 대답했고, 60%는 '백신 안전성이 확보될 때까지 접종시키지 않겠다'고 답했다. 백신 안전성과 상관없이 접종시키지 않겠다는 학부모는 30%였다.

응답자의 93%는 정부의 방역패스 정책이 사실상 백신을 강제하는 것이라고 인식했으며 63%는 이 정책이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봤다.

'청소년 방역패스 찬성하나' 설문 결과
'청소년 방역패스 찬성하나' 설문 결과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제공=연합뉴스]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