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미크론 감염' 인천 교회 "지역사회 회복 대책 마련할 것"

송고시간2021-12-07 14:08

댓글
교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식 사과문
교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식 사과문

[미추홀구 모 교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집중된 인천 미추홀구 모 교회가 7일 온라인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교회는 이날 사과문을 통해 "오미크론의 확산 사태를 촉발한 일련의 일에 대해 인천 시민과 국민들께 머리 숙여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본 교회 소속으로 외국어 예배를 담당하는 목회자 부부가 정확한 동선 설명을 하지 못해 초기 대응에 혼선을 빚었다"며 "오미크론 확산에 단초가 된 것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교회 측은 "뜻하지 않은 상황으로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 주변 소상공인, 자영업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를 드린다"며 "지역사회 회복을 위해 교회가 감당할 수 있는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했다.

앞서 국내 첫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확인된 이 교회 소속 40대 A씨 부부는 확진 판정 후 지인인 B씨와 접촉한 사실을 숨겨 비판을 받았다.

이들 부부는 나이지리아에서 인천공항으로 귀국할 당시 B씨의 차량이 아닌 방역 택시를 타고 집으로 갔다며 역학조사 때 거짓 진술을 했다.

이 때문에 밀접 접촉자에서 제외된 B씨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수일간 지역 사회를 돌아다녔다.

또 B씨의 아내, 장모, 지인이 지난달 28일 해당 교회에서 수백명과 함께 예배에 참석해 교회 내 집단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이 교회는 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해 오는 14일까지 시설을 폐쇄하고, 모든 예배를 온라인으로 진행 중이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