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기업, 올해 29조원 들여 126건 M&A 진행…작년보다 금액 2배↑

송고시간2021-12-08 06:01

댓글

CEO스코어 "코로나19 속에서도 미래 준비 활발"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올해 국내 대기업들이 약 29조원을 투입해 126건의 인수합병(M&A)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M&A 금액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규모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M&A를 통해 미래 시장 대비에 활발히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올해 3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M&A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500대 기업은 최근 3년간 총 53조원 이상을 투입해 346개 기업을 M&A 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올해 M&A에 사용된 금액은 28조8천228억원으로, 작년(12조6천99억원)보다 배 이상 많았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진행된 인수 건은 126건으로, 작년 96건보다 30건(31.3%) 늘었다.

1천억원 이상 규모의 인수 건도 29건으로, 지난해보다 8건 많았다.

올해 인수 규모가 가장 큰 M&A는 SK하이닉스[000660]의 인텔 낸드사업부문 인수로, 10조3천104억원을 투입해 유일하게 10조원 이상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사업 인수는 현재 경쟁당국 가운데 중국의 승인만 남겨두고 있다.

이어 이마트[139480](이베이코리아, 3조5천591억원), 넷마블[251270](스핀엑스, 2조6천260억원), 대한항공[003490](아시아나항공, 1조8천억원), 현대자동차[005380](보스턴다이내믹스, 1조1천360억원) 순으로 조사됐다.

M&A 건수가 가장 많은 기업은 23곳을 인수한 카카오였고 이어 SK에코플랜트(10건), 넷마블(6건), NHN(5건), CJ ENM(4건), KT(4건), SK(4건), SK텔레콤(4건), 이마트(3건), 한화솔루션(3건)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500대 기업 M&A 금액 상위 20위
500대 기업 M&A 금액 상위 20위

[CEO스코어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